[서울모빌리티쇼]기아 ‘EV9’ 완전 공개… “압도적인 크기·독창적인 디자인”

355
기아 EV9 GT라인기아 EV9 GT라인

기아는 30일 경기도 일산 소재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 언론공개행사를 통해 새로운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9’ 실차를 처음 공개했다.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2번째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지난 2021년 출시한 EV6와 함께 글로벌 전동화 선도 브랜드로 도약하는데 핵심 역할을 맡을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카림 하비브 디자인센터 부사장은 “기아는 지난 2021년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하고 소비자에게 영감을 주는 제품과 고객과의 관계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솔루션, 서비스 등을 개발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EV9은 혁신적인 기술과 공산성을 모두 갖춘 국내 첫 대형 전기 SUV 모델로 이동에 대한 개념과 방식을 완전히 바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관 디자인은 콘셉트를 빼닮아 개성적이면서 미래적인 느낌이 강하다. 다른 브랜드나 모델 중에 닮은 차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디자인이 독창적이다.

실내는 3열로 이뤄져 6~7인 탑승이 가능하다. 2열 좌석은 벤치시트와 기본형, 릴렉션형, 스위블형 2인승 독립 시트 등 4종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스위블 시트는 회전이 가능해 3열과 마주보고 앉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 E-GMP 모델과 마찬가지로 배터리 전력을 외부기기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도 지원한다.

운전석 디스플레이는 12.3인치 계기반과 5인치 공조,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모니터 등 3종으로 구성된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브랜드 최초로 시동 버튼이 통합된 컬럼타입 전자식변속레버(SBW)도 더해졌다.

기아 EV9 GT라인 실내기아 EV9 GT라인 실내
기아 EV9 GT라인 실내기아 EV9 GT라인 실내

이번에 선보인 트림은 EV9(기본형)과 EV9 GT라인(GT-Line) 등 2종이다. GT라인은 조금 더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한 스타일이 적용됐다. 휠 컬러와 윈도우 하단, 실내 인테리어 등에 어두운 컬러를 입혀 보다 남성적이면서 강인한 느낌을 살렸다.

또한 EV9 GT라인에는 가장 진화된 주행보조 기능을 제공하는 ‘고속도로자율주행(HDP, Highway Driving Pilot)’이 처음 탑재된다. HDP는 고속도로에서 레벨3 수준 자율주행 기능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레벨3는 일정 구간에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을 잡지 않아도 자율적으로 주행하는 수준이다. 여기에 각종 기능을 무선으로 업데이트 하는 OTA 시스템도 더해졌다. 특히 EV9을 통해 차량 주요 사양이나 옵션을 구매해 무선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는 ‘커넥트스토어(Kia Connect Store)’도 처음 선보였다. 구매할 때 사지 않은 사양이나 기능을 필요에 따라 구입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방식으로 추가하는 개념이다.

기아 EV9 GT라인기아 EV9 GT라인
기아 EV9기아 EV9

배터리 용량은 99.8kWh다. 이번 EV9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규격이다. EV6(77.5kWh)에 탑재된 배터리보다 용량이 크다. 주행거리는 아직 인증을 받지 않았지만 기아는 넉넉한 배터리 용량을 활용해 최대 500km가량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터리 충전은 400볼트(V)와 800V를 지원한다. 350kW급 초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약 25분이 걸린다고 한다.

성능은 후륜구동 모델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힘을 낸다. 사륜구동 모델은 380마력,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부스트 옵션을 추가할 수 있는데 이 경우 최대토크가 71.4kg.m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5.3초다.

기아는 이번 전시회 테마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가 되기 위한 또 하나의 움직임’으로 정했다. 모든 전시차를 전기차로 구성했다. 차량 전시 뿐 아니라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해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카페 테라로사와 손잡고 커피숍을 운영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