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중국서 명예회복 다짐 “2030년 판매량 45만대…전기차가 40%”

11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중국 시장에서 연간 10만대 판매가 붕괴된 기아(대표 송호성닫기송호성기사 모아보기)가 전기차를 내세워 반등을 노린다.

18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2023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기아 김경현 중국법인 총경리는 “2030년까지 중국 시장에서 연간 45만대 판매를 목표하고 있다”며 “이 중 40%를 전기차로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중국에서 연 65만대 판매를 기록했던 기아는 2022년 9만5000대까지 급감했다. 지난 6년간 부진을 앞으로 8년 동안 만회하겠다는 각오다.

상하이모터쇼 기아 부스 전경. 제공=기아.

기아, 중국서 명예회복 다짐 “2030년 판매량 45만대…전기차가 40%”

이미지 확대보기

핵심은 전기차다. 회사는 올해 중국에서 ‘EV6’을 시작으로 매년 최소 1종의 전기차를 출시해 2027년 총 6종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첫 중국 현지 생산 모델 ‘EV5’도 올해말 내놓는다. 내년에는 플래그십 전기SUV ‘EV9’을 현지 출시한다.

이어 2025년 엔트리급 SUV, 2026년 프리미엄 세단, 2027년 중형SUV 등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을 끌어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충전 인프라 확장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글로벌 에너지기업 쉘과 협업한다. 현지 충전업체와 제휴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차량 구매부터 서비스, 인포테인먼트 등을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올해말 출시해 AS를 강화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