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 수주, 역대 최대 10억달러 도전”

5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대표 조성환)는 19일 “올해 중국 시장에서 역대 첫 10억달러(약 1조3000억원) 수주를 목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수주를 이룬 중국에서 계속해서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전장·전동화 양산 신기술 24종을 들고 참가한 ‘2023 상해모터쇼’에서 대대적인 수주 미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회사는 BYD, BMW, 스텔란티스 등 80여개 완성차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 약 200명을 초청해 비공개 부스에서 수주 미팅을 계획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현대모비스가 소개할 대표적인 신기술은 미래형 통합 칵핏 솔루션(M.Vics 4.0), 인캐빈 센싱, 전자식 조향시스템, 홀로그램 AR HUD 등이다.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영업부문장 부사장, 2023년 4월 18일 상해모터쇼.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중국 수주, 역대 최대 10억달러 도전”

이미지 확대보기

미래형 전동화 플랫폼을 중심으로 전기차 핵심 부품 시장도 공략한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중국 현지 언론 등을 초청해 프레스 발표회를 진행한다. 이번 발표에서 전기차에 최적화된 샤시플랫폼인 e-CCPM을 소개했다. e-CCPM은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알루미늄 프레임에 제동, 조향, 현가, 구동, 배터리시스템을 모두 결합한 전동화 통합 솔루션이다.

발표자로 나선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영업부문장(부사장)은 “전기차 전환 속도가 빠른 중국 시장에서 글로벌 수준의 제품 경쟁력과 안정된 현지 영업, 생산 조직을 통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