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GN7 하이브리드, 전자식 브레이크 SW오류로 리콜

9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 테슬라 등 7개사 39개 차종 2만9875대에 대한 제작결함을 발견하고 자발적 리콜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 그랜저(GN7) 하이브리드 1만4316대는 주행 중 오르막에서 앞 차량의 정차로 인한 정차시 후방 밀림 현상이 발견됐다. 전자식 브레이크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 때문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22년 10월 21일부터 2023년 3월 28일 제작됐다.

현대차는 다음달 2일부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출처=국토교통부.

그랜저GN7 하이브리드, 전자식 브레이크 SW오류로 리콜

이미지 확대보기

벤츠 GLE 300d·400d 등 12개 차종 7069대는 뒷문 창틀 고정 분량으로 해당 부품이 차체로부터 이탈해 뒤따라오는 차량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코리아는 21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점검·수리를 진행한다.

테슬라의 2016~2020년식 모델S·모델X 등 2539대는 배터리관리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배터리 상태 진단이 제대로 되지 않아 주행중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확인돼, 18일부터 소프트웨어 원격 자동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혼다 어코드(전자식 브레이크 소프트웨어 오류), 지프 랭글러(연료 누유), DS7(제동등 작동 오류), BMW 218d(뒷좌석안전띠 끼임), 랜드로버 디펜더(3열 좌석 등받이 고정장치 불량) 등이 이번 리콜에 포함됐다.

구체적인 리콜 대상 차량과 제작결함 내용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