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e-코너 시스템’ 실증차 일반도로 주행 성공

112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e-코너 시스템’이 장착된 실증 차량이 일반도로 주행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e-코너 시스템’은 구동 모터와 로테이션 조향 기능,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을 통합 모듈화해 각 바퀴에 탑재한 미래 모빌리티 융복합기술이다. 전동화, 자율주행과 연동한 승객·물류 운송모빌리티 구현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현대모비스는 23일 ‘e-코너 시스템’을 장착한 아이오닉5 실차가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과 인근 도로를 달리며 다양한 주행모드를 시연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e-코너 시스템’ 실증차는 다양한 주행 모드로 주행 시험로와 일반도로를 달린다. 바퀴를 90도로 접은 채 게처럼 옆으로 움직이는 ‘크랩 주행’, 네 바퀴를 각기 다른 각도로 전개해 마치 피겨스케이팅의 스핀 동작처럼 제 자리에서 회전하는 ‘제로턴’ 등을 선보인다. 크랩 주행은 비좁은 주차 여건에서 난제였던 평행주차를 복잡한 핸들 조작 없이도 누구나 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후진으로 막다른 길을 돌아 나가야 하는 난감한 상황도 제로턴 한 번이면 손쉽게 전진 주행으로 전환 가능하다.

45도 각도로 비스듬하게 달리는 ‘사선 주행’, 운전자가 지정한 차량 내외부 임의의 위치를 중심축 삼아 원하는 각도만큼 차량을 자유롭게 회전시키는 ‘피봇턴’ 모습도 담겼다. 사선 주행을 활용하면 부드럽게 앞차를 추월할 수 있고 전면 주차가 필요한 경우 피봇턴으로 차량을 90도만 돌리면 된다.

이 때문에 e-코너 시스템은 모빌리티 주행의 한계를 극복해 줄 혁신기술로 꼽힌다. 해당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아직 양산 사례가 없다. 현대모비스는 핵심 부품 독자 개발 역량과 각 시스템의 융복합을 통해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천재승 현대모비스 FTCI 담당은 “미래 모빌리티 수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e-코너 시스템의 기술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며 “자율주행 및 PBV에 적용 가능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다각도로 확보해 ‘모빌리티 플랫폼 프로바이더’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