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에 24조원 투자… 2030년 151만 대 생산

37

현대자동차그룹은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분야에 24조 원을 투자해 생산량 확대는 물론 자동차 산업 혁신을 이끌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은 11일 경기 화성시 기아 생산 공장인 오토랜드 화성에서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 기공식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미래 자동차산업 혁신 허브 역할을 강화해 국내 전기차 연간 생산량을 2030년 151만 대, 수출 물량 92만 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같은 기간 글로벌 전기차 생산량 364만 대를 달성해 세계 전기차 판매 3위권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그룹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 고도화를 추진한다. 한국 자동차 산업에 전기차 생산, 연구개발, 인프라 확충, 연관 산업 발전 등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과 함께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전환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생산 공장 내 산업용 로봇이 모두 한국 기업 제품으로 설치되는 등 설비 국산화율이 99%에 이르며, 이에 따라 공장 설비 투자금 대부분이 국내 기업으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확보,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를 통한 배터리와 모터 표준화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전기차 고객의 충전 편의 극대화와 충전 네트워크의 지속 확장을 도모하고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초고속 충전 브랜드 ‘이피트’ 등을 선보이며 충전 생태계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동화 시대에 부품 업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5조2000억 원 규모 ‘신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1차 협력사는 물론 직접 거래가 없는 5000곳 이상의 2, 3차 협력사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250억 원씩 출연해 ‘공동 투자 연구개발(R&D) 기금’을 마련하고 자동차 부품 및 인프라 관련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협력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