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리카르도와 고성능 하이브리드 V8 파워트레인 공급 위한 장기 파트너십 체결

165

영국의 슈퍼카 제조사,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V8 엔진 생산을 위한 장기적 투자 계획 일환으로 영국의 글로벌 엔지니어링 설계 회사 리카르도(Ricardo)와 다년간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먼저, V8 엔진은 맥라렌 파워트레인 팀에서 자체적으로 설계한다. V8 엔진은 맥라렌이 추구하는 미래 고성능 전략 중 주요 일환으로 향후 강력한 출력의 초경량 하이브리드 슈퍼카의 동력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리카르도는 이번에 맺은 장기 파트너십에 따라 맥라렌이 현재 생산 중인 슈퍼카를 포함해 미래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슈퍼카 용도의 V6와 V8 엔진 부문 설계, 공급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장기 파트너십을 계기로 리카르도가 맥라렌 하이브리드와 비 하이브리드 모델에 엔진을 공급하게 됨에 따라 양사는 공동으로 리카르도의 공장에 상당한 금액의 투자도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이곳에는 맥라렌의 고성능 파워트레인만을 전담한 100명의 엔지니어링 전문 인력과 기술자가 근무 중이다.  
 
한편, 영국을 기반으로 한 양사의 파트너십은 2011년 맥라렌의 첫 번째 양산 슈퍼카 ‘12C’ 개발 시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리카르도는 영국의 해안 도시 쇼어햄바이시(Shoreham-by-Sea)에 위치한 공장에서 만든 엔진을 80km 거리의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 (McLaren Production Centre, 이하 MPC)로 이송하는 등 맥라렌 ‘12C’에 들어갈 약 3만 4천여 개의 파워트레인 부품을 제작한 바 있다. 영국 서리에 자리 잡은 MPC는 맥라렌이 슈퍼카를 디자인하고 수작업 생산 공정이 이뤄지는 심장부이다.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CEO(Chief Executive Officer, McLaren Automotive)인 마이클 라이터스(Michael Leiters)는 “동급 최고의 성능을 지닌 하이브리드 V8 파워트레인은 드라이빙의 희열을 선사하는 맥라렌 슈퍼카의 차세대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 강조하며 “맥라렌의 ‘미래 고성능’ 전략 이행을 위한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의 핵심 기술이 될 엔지니어링 공급망 확대를 위한 투자,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카르도의 CEO(Chief Executive Officer, Ricardo)인 그레이엄 리치(Graham Ritchie)는 “맥라렌의 차세대 고성능 V8 파워트레인 공급 계약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리카르도 역시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탁월한 실적을 쌓아온 만큼, 이를 바탕으로 최고의 품질로 맥라렌과의 성공적인 관계를 이어갈 것”이라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