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량 미드십 스포츠카의 정점… 포르쉐 ‘718 스파이더 RS’ 공개

339

포르쉐가 미드엔진 스포츠카 718 라인의 정점에 선 최상위 오픈톱 모델을 선보였다.

포르쉐는 11일 ‘718 스파이더 RS’를 공개했다. 그동안 718은 오픈톱 모델인 ‘박스터’와 쿠페 버전 ‘카이맨’ 등 크게 2종(국내 기준)으로 판매됐다. 해외에서는 2019년 스파이더라는 이름이 더해진 새 모델이 추가됐다. 실제로 718은 카이맨과 박스터, 스파이더 등 3종으로 운영된 셈이다.

이번 718 스파이더 RS는 먼저 선보인 최상위 쿠페 ‘718 카이맨 GT4 RS’의 오픈톱 버전으로 이해하면 된다. 지금까지는 국내에서는 박스터가 오픈톱 모델을 의미한다. 해외에는 고성능 오픈톱 모델인 스파이더도 출시됐다.

간략하게 718 라인업 전체 차종을 짚어보면 엔트리 모델로 718 카이맨과 718 박스터가 있다.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300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바로 위 모델로는 718 카이맨S와 718 박스터S가 있다. 718 S는 2.5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얹혀 350마력의 최고출력을 낸다. 다음으로는 718 카이맨 GTS와 718 박스터 GTS가 있다. 718 S를 기반으로 최고출력을 365마력으로 끌어올리고 디자인과 기능 등 사양을 강화한 모델이다.

718 GTS를 기반으로 고배기량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한 모델이 718 카이맨 GTS 4.0과 718 박스터 GTS 4.0이다. 4.0리터 수평대향 6기통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407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매력적인 자연흡기 엔진이 장착되면서 국내외에서 718 라인업의 부흥을 이끈 모델이기도 하다.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한 포르쉐는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된 모델을 꾸준히 확대하는 모습이다. 포르쉐 911에도 4.0리터 자연흡기 엔진을 얹어 911 GT3를 선보였다. 이후 718은 GTS 4.0에서 달리기 성능만을 강조한 718 카이맨 GT4로 완성됐다. 동일한 블록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됐고 최고출력은 428마력이다. GT4 모델은 국내에서 오픈톱 없이 쿠페로만 출시됐다. 현재 국내 기준 718 최상위 모델이기도 하다. 718 카이맨 GT4와 짝을 이루는 오픈톱 모델이 718 스파이더다. 하지만 718 스파이더는 한국에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718 오픈톱 모델 국내 최상위 버전은 718 GTS 4.0이다.

718 카이맨 GT4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자연흡기 엔진 모델이 718 카이맨 GT4 RS다. 동일한 엔진이 적용된 오픈톱 모델이 이번에 공개된 718 스파이더 RS다. 파워트레인은 911 GT3에 탑재된 자연흡기 6기통 박서 엔진을 공유한다. 최고출력은 500마력이다. 718 스파이더 RS는 오픈톱 미드십 스포츠카 최초로 911 GT3 엔진이 적용된 모델이기도 하다. 이 엔진은 고회전과 경량화에 중점을 둔 설계가 특징으로 911 GT3 컵 레이스카에도 탑재된다.

718 스파이더 RS의 직물로 만들어진 소프트톱 루프는 수동 방식으로 열거나 닫을 수 있다. 버튼을 눌러 전동식으로 루프를 조작할 수 있는 박스터와 다른 방식이다. 포르쉐는 고유 엔진 사운드를 들을 수 있어 보다 강렬한 경험을 만끽할 수 있다고 한다. 기본 사양인 경량 스테인리스 스틸 스포츠 배기 시스템과 헤드레스트 뒤쪽 측면 에어 인테이크는 엔진 사운드 경험을 극대화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루프는 구조가 단순해 운전자가 간편하게 분리할 수 있고 탈거한 루프는 차 내부에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718 RS에 탑재된 911 GT3 엔진은 엔진회전수(rpm)를 최대 9000rpm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최대토크는 45.9kg.m이다. 변속기는 7단 PDK(포르쉐듀얼클러치)가 맞물린다. 기어비를 짧게 설정해 빠른 변속이 가능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3.4초다. 최고출력을 718 스파이더보다 80마력 높여 시간을 0.5초가량 단축했다. 최고속도는 시속 300km에서 308km로 증가했다. 공차중량은 1410kg으로 718 스파이더보다 40kg 가볍다. 쿠페 버전 쌍둥이 모델인 718 GT4 RS와 비교해도 5kg가량 무게가 덜 나간다. 수동식 직물 소재 루프가 차체 경량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셈이다. 가장 가벼운 무게와 가장 강력한 엔진을 통해 718 라인의 정점에 선 모델로 볼 수 있다.

외관의 경우 전면부 디자인은 718 카이맨 GT4 RS와 거의 동일하다.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 보닛과 넓은 공기배출구가 특징이다. 2개의 NACA 덕트는 공기저항계수(Cd)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브레이크 냉각 효과를 높이도록 설계됐다. 범퍼 바깥 사이드블레이드는 다운포스를 증가시켜 공기저항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스파이더 후면 디자인은

대형 리어 윙이 장착된 718 카이맨 GT4 RS와 달리 718 스파이더 RS에는 꼬리모양 스포일러가 적용됐다. 이에 맞춰 전면 스포일러 립을 짧게 만들었다고 한다. 포르쉐 측은 “모든 공기역학 요소들을 정교하게 조정해 차체 전반적인 에어로다이내믹 균형을 유지하고 고속 주행 시 안정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스포츠 튜닝이 적용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기본사양으로 제공되며 이를 통해 차체가 718 스파이더에 비해 30mm 낮아졌다. 이와 함께 기계식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이 장착된 포르쉐 토크벡터링(PTV)과 볼조인트 서스펜션 베어링, 20인치 단조 알루미늄 휠 등이 더해졌다. 섀시는 스티어링 정확도와 민첩한 핸들링을 특징으로 한다고 포르쉐는 설명했다. 지상고와 캠버, 트랙, 안티 롤 바 등은 모두 개별적으로 조절 가능하다. 또한 718 카이맨 GT4 RS와 비교해 스프링, 댐퍼 비율이 감소해 보다 편안한 승차감을 구현했다고 한다.

실내는 RS 모델 특유의 기능성과 인체공학 요소에 중점을 둔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12시 방향에 옐로우 컬러 포인트가 적용된 RS 스포츠 스티어링 휠은 그립감을 위해 레이스텍스(Race-Tex) 소재로 이뤄졌다. 풀버킷시트는 허리를 단단히 지지하도록 만들어졌고 CFRP 소재를 활용해 무게를 줄였다. 시트커버는 블랙 컬러 가죽 소재를 기반으로 그레이나 레드 컬러 포인트가 더해진다. 헤드레스트에는 전용 로고가 새겨진다. 대시보드와 트림에도 가죽 소재를 사용했고 기본 컬러 4종과 스페셜 컬러 3종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바이작패키지도 운영한다. 티타늄 소재 테일파이프가 적용되며 경량 단조 마그네슘 휠도 선택 가능하다.

추가적으로 718 스파이더 RS 구매자만 구입할 수 있는 시계도 있다. 스위스 졸로투른(Solothurn) 소재 공방에서 신차 구성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특별히 제작되는 크로노그래프 시계다. 티타늄 케이스와 카본 다이얼, 차에 사용된 것과 동일한 가죽 소재, 718 스파이더 RS 휠 림 디자인(후면) 등이 특징이다.

안드레아스 프레우닝거(Andreas Preuninger) 포르쉐 GT라인 부사장은 “718 스파이더 RS는 오픈톱 모델이 선사하는 드라이빙의 즐거움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며 “독보적인 GT3 엔진과 짧은 기어비, 콤팩트한 차체, 경량화, 도로주행에 최적화된 레이싱 서스펜션, 오픈톱 특유의 개방성 등이 결합된 이 모델은 강렬하면서 순수한 운전의 경험과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쉐 718 스파이더 RS 해외 판매가격은 15만5574유로(약 2억2600만 원)부터 시작한다. 오는 6월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에서 열리는 포르쉐 스포츠카 75주년 기념식에서 최초로 대중에 공개하고 이어 영국 굿우드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