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차량 내 운전자 모니터링 강화

265

테슬라가 운전자가 얼마나 졸린지 추적하기 위해 하품, 깜박임 등을 감지하는 차량 내 운전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테슬라는 그동안 스티어링 휠을 잡고 있는 것을 감지하기 위해 운전자가 스트어링 휠을 움직여야 하는 기초적인 것과 오토 파일럿과 FSD 에 대한 기술과는 달리 운전자 모니터링을 하지 않아왔다. 
 
많은 자동차회사들은 운전자 앞 계기판 중앙 위쪽에 카메라를 설치해 운전자 모니터링을 수행해 왔다. 테슬라도 2021년에 차내 방향 카메라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이제는 운전자가 도로를 주시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기능까지 추가했다. 특히 하품과 눈 깜박임도 간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품을 한 횟수, 눈을 깜박인 횟수, 한쪽으로 기대어 있는 시간과 같은 추가 사항을 추적해 운전자가 졸고 있는지를 확인한다고 전기차 포털 일렉트렉이 2023년 5월 13일 보도했다. 
 
이는 오토파일럿이나 FSD가 작동하지 않고 운전자가 직접 운전할 때도 기능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는 2023년 1월, 테슬라의 운전자 지원 시스템인 ‘오토 파일럿’이 해당 시스템 분야에서 7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20년 조사결과에서는 2위를 차지했었다. 
 
1위는 포드의 ‘블루 크루즈’였으며, GM의 ‘캐딜락 슈퍼 크루즈’, 메르세데스-벤츠의 ‘드라이버 어시스턴스’가 뒤를 이었다. 
 
컨슈머 리포트는 이번 발표에 대해 “테슬라의 오토 파일럿은 동일 차선을 주행하는 복수의 선행차량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차량의 속도를 제어하는 협조 적응형 순항 제어 ((Cooperative Adaptive Cruise Control)이 적용되지 않았으며, 효과적인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도 갖추고 있지 않다.”지적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주차차량과의 충돌사고가 잇따른 것과 관련해 오토파일럿 탑재 테슬라 차량 83만대를 조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