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 ‘동탄 자율주행 시험센터’ 오픈

245

AI 기반 영상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이 경기도 남부 동탄에 ‘자율주행 시험센터’를 오픈하고, 차량용 객체 인식 기술 강화에 나선다. 
 
스트라드비젼의 ‘동탄 자율주행 시험센터’는 연면적 500평대 규모의 공간에 자율주행용 카메라와 센서 장비의 최적화 및 교정을 위한 다양한 워크숍(Workshop)을 갖추고 있다. 특히, 카메라 기반의 자율주행은 물론 라이다와 레이다 같은 다양한 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하고,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어 자율주행 기술 레벨에 맞춘 다양한 실험과 연구가 가능하다.
 
동탄 자율주행 시험센터 내에서는 최대 40명의 연구인력이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 6대를 동시에 테스트, 개발할 수 있도록 독립된 워크숍으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현대적인 업무지원 및 휴식 공간도 갖추고 있어 R&D 인력들에게 쾌적한 업무환경을 제공한다.
 
스트라드비젼은 창사 이후부터 최근까지 자사의 경주 개발 시험센터를 운영해 왔다. 이번에 새롭게 확장 이전한 동탄 시험센터는 이전보다 더욱 넓고 쾌적한 공간에 첨단 테스트 환경을 구축하여 효율적인 솔루션 개발은 물론 국내외 고객들의 접근성을 크게 높여 효과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또 수도권 최대 규모의 산업 클러스터인 동탄테크노밸리를 비롯해 다수의 첨단산업과 대기업들이 입주해 있어 지리적으로도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스트라드비젼 김준환 대표는 “스트라드비젼의 자율주행 기술 검증과 고객 데모구현 등을 위해서 테스트 공간을 확장하는 동시에 첨단화 하는 작업을 수행하는 시험센터를 확장, 이전하게 되었다”면서, “동탄 시험센터를 통해 SVNet 솔루션의 다양한 기능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고객 대상의 실질적인 기술 검증으로 양산 프로젝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트라드비젼의 SVNet은 딥러닝 기술에 기반한 소프트웨어로 외부의 차량, 차선, 보행자, 동물, 교통 표지판 등을 감지할 수 있는 객체 인식 솔루션이다. SVNet오토센스 어워드에서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 부문 최고상을 2년 연속 수상했으며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 & Sullivan)’으로부터 2022 글로벌 기술 혁신 리더십 어워드를 수상했다. 또한 독일자동차산업협회(VDA)로부터 글로벌 정보보안 관리 인증인 ‘TISAX®(티삭스)’ 최고 평가 레벨(AL3)을 획득해 유럽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