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현대차, 美 합작 법인 설립 추진…연내 공장 착공

290
현대차 장재훈 사장(왼쪽)과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출처=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 장재훈 사장(왼쪽)과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출처=LG에너지솔루션]

【투데이신문 박주환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올해 안에 공장 건립을 위한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6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현대차그룹과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전동화 체제로 전환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라며 “글로벌 배터리 선두기업이자 핵심 파트너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공장 설립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대전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 역시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강자 현대차그룹과 배터리 산업의 선두주자 LG에너지솔루션이 손을 잡고 북미 전기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역량, 독보적 제품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합작공장은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들어선다. 이곳은 현대차그룹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전기차 전용 공장 HMGMA가 건설 중인 곳이다. 생산 규모는 약 30GWh로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30만 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양이다.

공장 설립에는 5조7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2025년 말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사는 합작법인 설립 절차를 마무리 하고 올 하반기부터 공장 건설을 시작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지분은 양사가 각각 50%씩 갖는다. 

합작공장에서 생산한 배터리 셀은 현대모비스가 배터리 팩으로 제작한다. 이후 현대차그룹이 HMGMA, 현대차 앨라배마, 기아 조지아 등 미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전량 공급된다. 

두 회사는 미래 전기차 시장을 위한 핵심 파트너로 관계를 다져왔다. 2009년 현대차그룹의 첫 친환경차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부터 시작해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6 등 주요 친환경차에 대한 배터리 공급 협력을 진행해왔다.

지난 2021년에는 인도네시아에서도 배터리 셀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양사는 현재 인도네시아 카라왕 산업단지에 연 10GWh 규모의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 공장은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과 글로벌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설립됐으며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양산을 앞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