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모빌리티 스윙,공유 킥보드 이어 바이크에서 딜리버리까지…오토바이 사업 확대

355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스윙이 오토바이 비즈니스를 확대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장착하고 있다. 스윙은 오토바이 리스 브랜드 ‘스윙 바이크’와 배달 대행사 브랜드 ‘스윙 딜리버리’를 잇따라 선보이며 기존 공유 킥보드, 자전거 등과 함께 2륜차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스윙은 지난해 배달 종사자 전용 공유 모빌리티 브랜드인 ‘앨리’를 운영하며 배달 오토바이 시장의 성공 가능성을 가늠한 결과 충분한 수요가 있다는 판단하에 ‘스윙바이크’를 내놓았다. 월 정산 방식으로 진행되는 리스사업들과는 달리 일차감 제도를 도입했고, 보험상품인 ‘스윙케어’를 더해 인수주체의 부담감을 덜하고 안정성을 높인게 특징이다.

스윙바이크의 가장 큰 강점은 합리적 가격 정책과 ‘보험연령변경’에 있다. 대부분의 오토바이 리스가 배달 대행사를 통해 이뤄진다는 것을 감안할 때 직군 특성상 근속 기간이 짧은 배달 라이더들에 대한 관리비용은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였다. 라이더가 바뀔 때마다 해당 연령대에 맞춘 보험으로 변경해야 하는데, 이럴 때 새로운 리스상품을 다시 가입하거나 변경수수료가 발생했다.

스윙바이크는 전용 보험상품 ‘스윙케어’를 통해 이 연령변경비용을 무료로 설정해 고객사들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스윙바이크는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리스 상품 500대를 돌파했으며, 올해 중 최소 1,000대 이상의 리스를 자신하고 있다. 이럴경우 스윙바이크에서만 100억이 넘는 매출이 발생하게 되며, 이는 지난해 스윙 연매출의 20%에 해당한다.

스윙은 리스 비즈니스의 성공을 보고 배달시장에도 직접 뛰어들기로 결정, 배달 전문 대행사 ‘스윙딜리버리’를 론칭했다. 일반적인 딜리버리 기사(배달 라이더)들이 자율적인 근무제를 적용하며 배달 건수에 따라 수익을 얻는 것에 비해, 주 5일 출근하는 월급제도를 도입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스윙딜리버리는 배달 솔루션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서울-경기권 지역으로 순차적인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스윙은 두 브랜드의 론칭과 함께 2022년 실적 발표와 함께 구상했던 ‘운영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이란 목표에도 한 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 과거 우버가 택시와 배달을 함께하며 종사자들의 리텐션을 끌어올렸듯이 스윙 역시 기존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PM) 운영과 배달을 동시에 할 수 있기에 긱 워커(Geek Worker)들의 참여와 리텐션을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스윙 이희수 운영본부장은 “원하는 사람들에게 추가적인 업무와 임금을 지급하며 높아진 리텐션 확보로 강력한 운영중심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향후 프리미엄밴, 대리운전 등의 시장까지 확대하며 ‘긱 워커들의 천국’으로 자리매김할 스윙의 미래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