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람보르기니도 선택” 1천 마력 이상 고성능의 비결은 ‘이것’

257

람보르기니도 전동화에 대처하고 있다. 최근 람보르기니는 자사 첫 번째 HPEV (High Performance Electrified Vehicl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슈퍼 스포츠카인 코드명 LB744의 세부사항 일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 차량은 람보르기니 창립 60주년을 기념하여 올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글] 박재희 에디터

LB744의 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람보르기니는 LB744를 통해 성능과 운전의 즐거움이라는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LB744에는 새롭게 개발된 아키텍처와 파워트레인이 적용된다. 완전히 새로운 12기통 내연기관 엔진과 3개의 전기 모터가 결합되어 있다. 또한 람보르기니 12기통 모델 중 최초로 더블 클러치 기어 박스를 장착한다. 이를 통해 합산 출력 1,000마력 이상을 뿜어낸다.        

LB744의 파워트레인은 첫 HPEV답게 완전히 새로운 레이아웃이다. 람보르기니는 자연흡기 6.5리터 V12 엔진을 포기하지 않고 3개의 전기모터와 결합했다. 이 중 1개의 모터는 새롭게 개발된 8단 더블 클러치에 통합되어 엔진 뒤쪽에 가로로 장착된다. 핵심인 리튬이온배터리는 쿤타치 이후 변속기 터널이었던 공간에 자리한다.

전기 모터는 낮은 회전수에서 출력을 증가시키며, 전기 모터 만으로도 LB744의 구동이 가능하다. 덕분에 LB744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아벤타도르 울티매 대비 30%나 줄일 수 있었다.

람보르기니는 LB744를 통해 HPEV라는 전례 없는 아키텍처를 선보인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기반으로 한 슈퍼스포츠카인 동시에 무게가 가벼운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를 섀시 중앙부 트랜스미션 터널 내에 위치시켜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했다. 이 같은 혁신적인 설계 덕분에 배출가스는 줄이면서 성능과 움직임은 극대화할 수 있다.

신형 엔진의 배기량은 6.5리터로, 지금까지 람보르기니가 만든 12기통 엔진 중 가장 가볍고 강력한 엔진이다. 엔진의 무게는 218kg으로, 아벤타도르의 엔진보다 17kg 가벼워졌다. LB744의 신형 V12 엔진의 레이아웃은 기존 아벤타도르 대비 180도 회전된 형태로 알려졌다. 

V12 엔진은 9,250 rpm에서 825마력의 최고출력과 6,750rpm에서 7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전륜을 담당하는 2개의 전기모터는 각각 36kg*m의 토크를 생산한다. 분배 시스템의 개선으로 최고 엔진 회전수 역시 9,500 rpm까지 올라갔다. 리터 당 출력은 128CV/L로 람보르기니 12기통 엔진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LB744는 람보르기니의 핵심 전통 중 하나인 사륜구동 시스템을 계승한다. V12 엔진은 후륜으로 동력을 공급하며, 2개의 전기모터가 각각의 전륜에 동력을 공급한다. 8단 더블 클러치 기어 박스와 통합된 3번째 전기모터는 드라이빙 모드 선택 및 상황에 따라 후륜으로 추가적인 동력을 공급할 수 있다.

지난달 람보르기니는 내연기관 V12와의 작별을 의미하는 원오프 모델 ‘인벤시블 쿠페’와 ‘어센티카 로드스터’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제야 하이브리드를 도입하는 람보르기니는 페라리, 포르쉐 등 경쟁자에 비해 전동화에 늦은 감이 있다. 그러나 람보르기니의 저력이 그만큼 궁금해진다. 곧바로 무언가 쟁취할 것 같은 에너지가 숨겨져 있을 듯하다. 

“결국 람보르기니도 선택” 1천 마력 이상 고성능의 비결은 ‘이것’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