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이젠 질적 성장의 시대”…현대차그룹, E-CQV 개소

119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첫 번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안성일 KTC 원장,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 김흥수 현대차 GSO(Global Strategy Office) 담당 부사장 및 국내 충전기 제조 사업자들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첫 번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안성일 KTC 원장,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 김흥수 현대차 GSO(Global Strategy Office) 담당 부사장 및 국내 충전기 제조 사업자들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신문 = 배두열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국제공인시험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이하 KTC)과 손잡고 국내 전기차 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를 설립했다.

현대차그룹은 19일 경기도 군포에 위치한 KTC 본관에서 김흥수 현대차 GSO(Global Strategy Office) 담당 부사장, 안성일 KTC 원장,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 개소식을 갖고 이르면 연말부터 ‘전기차 충전 품질 인증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KTC는 국내 충전기 제조 사업자들이 충전기 품질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전기차 충전 품질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여 충전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 

이번 ‘E-CQV’ 설립 역시 공신력 있는 충전기 품질 인증 체계를 수립해 고객이 믿고 쓸 수 있는 충전기 보급 확대에 기여하고 궁극적으로 고객의 전기차 충전 편의를 증진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전기차 충전 품질 인증제도’는 충전기 내구성·신뢰성, 실충전 성능, 보안성, 통신 적합성, 전자파 적합성 등 5가지 표준화된 품질 평가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공익성과 공공성 확보를 위해 모든 제조사 및 충전사업자에게 오픈해 운영된다. 

현대차그룹은 KTC와 함께 인증 항목을 개발하고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이피트(E-pit)를 개발·운영하는 과정에서 획득한 품질 검증 체계 및 품질 관리 노하우를 ‘전기차 충전 품질 인증제도’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전기차 충전 생태계의 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각종 서비스 구축에 나선다. 이피트는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아 전기차 충전 관련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은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브랜드다. 

KTC는 ‘E-CQV’를 위한 부지와 장비, 시설을 제공하고 인증 시험 시행 및 인증서 발급 등 ‘전기차 충전 품질 인증제도’ 운영 전반을 담당한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정성부 KTC 선임연구원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 장비 및 테스트 방법을 설명하는 모습.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정성부 KTC 선임연구원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 장비 및 테스트 방법을 설명하는 모습.

이와 함께, ‘E-CQV’는 국내 법정인증 지원에서 나아가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법정인증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충전기 제조사업자가 충전기 인증 획득을 위해 소요하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또 국내 충전기 개발 단계에서부터 품질 확보가 가능하도록 충전기 제조 사업자를 지원하고 양산과 동시에 글로벌 충전 인프라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김흥수 현대차 GSO담당 부사장은 “고객이 전기차를 충전하면서 고장 걱정 없이 안정적인 충전 경험을 할 수 있도록 E-CQV를 설립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충전 인프라의 양적 확충과 더불어 보다 많은 고객이 훨씬 향상된 충전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든 불편함 없이 누릴 수 있도록 충전 생태계의 질적 육성에도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성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장은 “전기차 충전시장 생태계를 선점한 기업이 향후 전기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안전성, 성능에 대한 시험 및 인증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며, “E-CQV를 통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검증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전기차 충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