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위험한 거 였어?” 화물차 옆에 붙었다가 벌어진 비극

464

화물차 공기터널

대형 화물차 측면 사고 위험
공기 흐름으로 인해 주변 차량 휘청
안전거리 유지는 필수, 필요하면 빠르게 추월 권장

평소와 다른 내 차 움직임?

화물차 공기터널

신호 대기 중 내 차 옆으로 반대 차로 차량이 빠르게 지나가면 차가 좌우로 흔들리는 느낌을 받는다. 이런 상황은 상대 차량이 클 수록 더 강하게 느껴지는데, 대표적으로 대형 상용차, 고속버스가 지나갈 때 경험할 수 있다. 

화물차 공기터널

보통 이런 상황에는 신기하다는 듯 쳐다보게 되지만, 상황에 따라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일반 차량이 아닌 자전거나 오토바이 등 이륜차라면 더더욱 조심해야 한다. 이번 내용에서는 사소하지만 모른채 지나가면 치명적인 상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생각보다 위험한 공기터널

화물차 공기터널

큰 차가 내 차 옆을 지날 때 휘청거리는 것은 ‘공기터널 현상’ 때문이다. 이 현상은 쉽게 말해 큰 차가 주행하면서 발생하는 공기흐름에 휩쓸린다고 보면 된다.

좀 더 설명하면 큰 차가 주행하면서 주변의 압력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자동차는 앞으로 나아가면서 공기를 밀어내는데, 이 때 차량의 뒷부분은 공기가 희박해진다. 공기가 희박한 지점은 기압이 낮기 때문에 주변 공기가 이 곳으로 빨려들어간다. 이 과정에 주변에 차가 있으면 영향을 받게 되는 것이다.

화물차 공기터널

특히 이런 현상은 공기저항을 많이 받는 형태의 차 일수록 심하다. 버스나 트럭같은 상용차가 여기에 해당된다. 쉽게 말해 뒷 부분이 직각일 수록, 차가 클 수록 공기터널 현상이 강하게 발생한다. 일반 승용차는 무게 때문에 이런 현상도 잘 견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항상 그런 건 아니다. 실제로 위의 현상으로 차량이 휘청이다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경차나 이륜차는 매우 가볍기 때문에 시내에서도 이로인한 사고 위험에 노출된다. 

당황할 수 밖에 없는 위험한 상황

화물차 공기터널

그렇다면 실제로 공기터널 현상 겪게 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아마 당황한 나머지 급제동을 하거나 억지로 조향을 하려는 운전자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행동은 교통사고로 이어진다. 차량 안정성에 악영향을 끼쳐, 주변 차나 가드레일을 박고 크게 다칠 수 있다.

이 경우 침착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차가 더는 흔들리지 않도록 스티어링 휠을 정방향으로 잡아야한다. 이어서 브레이크를 천천히 밟아 속도를 줄여야 한다. 쉽게 말해, 차가 안정적인 주행 상태로 되돌아 오도록 잘 붙잡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이렇게 하면 보통 화물차 근처를 안전하게 벗어날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요즘은 전자 제어장치 성능이 우수해, 웬만해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 하지만 전국의 모든 차들이 신형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운전자라면 한 번쯤 대응방법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에디터 한마디

화물차 공기터널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주행 속력이 낮은 일반 도로에서도 공기터널 현상을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반 차들은 별 문제가 없지만, 상대적으로 가벼운 오토바이나 자전거, PM 같은 간편한 이동수단은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일반 승용차나 큰 차들이 지나가게 되면 비교적 약한 공기터널 현상으로도 휘청이다 전복되거나 주변 시설 혹은 차량과 부딪혀 중상을 입을 수 있다. 이번 내용은 보는 시각에 따라 굳이 언급할 필요가 있나 생각하는 운전자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도로 위에서는 다양한 변수가 발생한다. 그만큼 사고 유형 역시 다양해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사소한 내용이라 할 지라도 한 번쯤은 참고하는 것이 안전운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