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베트남 1위’ 굳히기…전기차도 현지 생산

89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최근 가파른 성장세인 베트남 자동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경쟁력을 갖춘 신차를 앞세워 현지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전기차도 현지에서 생산하겠다는 구상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7년 배트남 현지 업체 탄콩그룹과 베트남에 생산 합작법인 HTMV를 설립하고 아반떼, 투싼, 싼타페 등을 만들고 있다. HTMV에서 생산한 차량 판매량은 2017년 1만5570에서 이듬해 5만8111대로 크게 늘었다.

출범 2년 만인 2019년에는 7만4973대를 판매해 도요타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어 2020년 8만1368대, 2021년 7만518대를 판매하며 3년 연속 베트남 시장 판매 1위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8만1582대를 판매해 도요타에 이은 연간 판매 2위를 기록했다.

‘일본차 텃밭’으로 불리는 베트남에서 판매 호조세를 이어간 현대차는 2021년 판매 합작법인 HTV를 설립하고, 지난해 HTMV 2공장을 준공하는 등 동남아 4위 자동차 생산·판매국인 베트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아의 약진도 눈에 띈다. 2004년 베트남 쯔엉하이자동차(THACO)와 반제품 조립(CKD) 방식 사업을 시작한 기아는 2018년 2만8986대, 2019년 3만103대를 판매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신차 수요가 급감한 2020년에는 30.2% 늘어난 3만9180대를 판매했고, 지난해에는 베트남 진출 후 처음으로 연간 6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올해 5월까지 베트남에서 2만2903대를 판매해 토요타(2만1547대)를 앞지르며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했다. 기아도 현지에서 1~5월 판매량 1만3951대를 달성했다. 양사는 올 하반기 생산 능력 확대, 판매 차종 다변화 등 점유율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현지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현지 판매 차종의 판촉 활동에 주력하는 동시에 신차 모델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다음달부터 현지에서 본격 생산하며 베트남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2공장이 가동돼 현지 생산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기아는 카니발과 스포티지, K3 등 현지 판매 차종 판촉과 마케팅 활동에도 고삐를 당길 계획이다.

◆수요 급증하는 베트남, 전기차 시장 성장도 ‘주목’

베트남은 현대차그룹의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거점 중 하나다. 베트남자동차제조협회(VAMA)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자동차 시장 판매량은 총 40만4635대로 전년보다 33% 증가했다. 올해에는 인플레이션, 경기 침체 등 영향으로 수요가 감소해 누적 판매량이 전년 대비 35.7% 감소한 11만3527대를 기록했다.

다만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더불어 현지 소비자들의 소득 수준도 높아지는 추세라 2025년에는 연간 판매량이 50만대를 넘어설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도 나온다. 여기에 2050년까지 모든 차량을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전환한다는 베트남 정부 정책에 힘입어 전기차 시장 확대 가능성도 크다.

베트남의 전기차 등록 대수는 0.2%로 정부가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3월부터 등록비 면제와 특별소비세 감면 등을 시행 중이다. 현지 업체인 빈패스트는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작년 8월부터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전기차 생산에 힘을 쏟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베트남 자동차 제조사 타코와 손잡은 BMW그룹은 현지에서 위탁 생산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포드는 2021년 하이즈엉에 있는 조립공장 투자를 늘려 연간 생산량은 1만4000대에서 4만대 규모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포르쉐와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등도 베트남 시장에서 전기차를 판매할 예정이며 볼보는 연내 베트남에 C40, XC40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의 경우 KG모빌리티가 베트남 킴롱모터스와 현지 조립·판매 계약을 맺고 내년부터 티볼리 현지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