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전기차 시장 판 뒤집을 ‘아이오닉 5 N’ 공개

251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투데이코리아=이시우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동화 시장을 선도할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은 13일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아이오닉 5 N(IONIQ 5 N)을 첫 선을 내보였다.

‘아이오닉 5 N’은 현대차의 핵심 전동화 전략 ‘현대 모터 웨이(Hyundai Motor Way)’의 실행을 알리는 상징적인 모델로, 주행 성능을 극한으로 끌어올린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다.

사륜구동 시스템을 바탕으로 전∙후륜 모터 합산 478kW(650마력, 부스트 모드 기준)의 최고 출력과 770Nm(78.5kgf·m, 부스트 모드 기준)의 최대 토크를 자랑하며, 84.0kWh의 고출력 배터리와 고성능 EV 특화 열관리 제어 시스템 등 다양한 고성능 전기차 N 전용 기술들을 적용해 압도적인 주행성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N 브랜드의 모터스포츠 기반 노하우에 RN22e, N Vision 74 등 전동화 된 롤링랩(Rolling Lab)을 통해 얻은 기술을 더해 N 브랜드가 추구하는 3대 핵심 요소인 코너링 악동(Corner Rascal, 곡선로 주행능력),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Race Track Capability), 일상의 스포츠카(Everyday Sports Car)를 모두 갖춘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코너링 성능 부분도 강화했다.

전동화 시스템(PE, Power Electric)에 유체의 관성을 활용해 노면의 충격과 전동화 시스템의 움직임을 저감하는 하이드로 마운트를 적용해 주행 중 진동을 개선함으로써 향상된 승차감과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확보했다.

또 좌우 바퀴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도 적용해 언더스티어를 억제하고 예리하게 코너를 빠져나갈 수 있게 했으며, 전자제어 서스펜션(ECS)을 탑재해 균형잡힌 승차감과 우수한 핸들링 성능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아이오닉 5 N’에는 전∙후륜의 구동력을 운전자가 직접 분배할 수 있는 ‘N 토크 디스트리뷰션(N Torque Distribution, NTD)’도 탑재됐다.

이에 운전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전∙후륜 구동력 분배비를 선택할 수 있으며, 전륜, 후륜, 사륜구동 등 구동방식에 따라 달라지는 주행 특성을 경험할 수 있다.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의 가장 큰 특징은 고출력 배터리를 기반으로 폭발적인 동력이다.

일정 시간동안 출력을 크게 높여 최대 가속 성능을 발휘하는 모드인 ‘N 그린 부스트(N Grin Boost, NGB)’ 사용 시, 합산 최고출력은 478kW(650마력), 최대토크가 770Nm(78.5kgf·m)로 3.4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할 수 있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최고출력 282kW, 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6kW, 최대토크 350Nm의 전륜 모터가 합산 448kW(609마력)의 최고 출력과 740Nm(75.5kgf·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여기에 주행 목적에 따라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N 배터리 프리컨디셔닝(N Battery Preconditioning, NBP)’도 적용돼, 드래그 모드(단시간 최대 출력 주행)나 트랙 모드(장시간 고부하 주행) 선택 시 주행 시작 전에 적합한 온도로 배터리를 예열하거나 냉각해 최적의 주행 조건도 제공한다.

브레이크도 생제동량이 최대 수준으로 극대화된 ‘N 브레이크 리젠(N Brake Regen)’ 시스템이 적용돼 일반 브레이크의 사용을 줄이면서도 전반적인 제동성능을 높였다.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은 운전자의 재미와 주행감성도 챙겼다.
 
내연기관 모터스포츠 차량에서 영감을 받은 가상 변속 시스템 ‘N e-쉬프트(N e-Shift)’가 탑재됐는데, 운전자들에게 내연기관 차량의 변속 느낌을 제공해준다. 이를 통해 고성능 내연기관 차량과 유사한 변속 충격과 변속감을 느낄 수 있으며 이와 연동된 가상의 엔진 RPM과 기어단이 클러스터에 표시돼 가감속시 보다 직관적인 주행감각을 제공한다.
 
또한 가상 사운드 시스템 ‘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N Active Sound +, NAS+)도 들어갔는데, RPM, 속도, 토크 등의 주행정보를 바탕으로 총 10개의 스피커(내부 8개, 외부 2개)를 통해 차량 내부는 물론 외부에도 실감나는 가상 사운드를 들을 수 있게 했다.
 
사운드도 3가지로 구성됐다. 먼저 ‘이그니션(Ignition)’ 모드는 가상의 RPM 및 토크와 일치하는 엔진 사운드를 제공함으로써 내연기관의 감성을 느낄 수 있으며, ‘에볼루션(Evolution)’ 모드는 RN22e와 N 2025 그란투리스모의 사운드를 계승한 고성능 전기차 전용 사운드를 제공한다. ‘슈퍼소닉(Supersonic)’ 모드에는 제트기 소리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한 사운드를 적용해 음속 돌파 시 발생하는 소닉 붐 사운드를 변속음에 구현했다.

이러한 기능을 갖춘 ‘아이오닉 5 N’의 전면부는 N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공력성능을 강화하는 에어커튼 및 에어 플랩이 적용됐으며, 측면부는 기본차 대비 20mm 낮아진 전고와 앞 범퍼부터 사이드실까지 이어지는 EV N 전용 루미너스 오렌지 스트립이 디자인됐다. 후면부에는 기본차 대비 약 100mm 길어진 N 전용 리어 스포일러와 에어 아웃렛, 리어 디퓨저가 적용돼 적의 공력성능을 구현했다

외장 색상은 총 10가지로 퍼포먼스 블루, 소울트로닉 오렌지 펄, 어비스 블랙 펄, 사이버 그레이 메탈릭, 에코트로닉 그레이 펄, 아틀라스 화이트 등 6가지의 유광 색상과 퍼포먼스 블루 매트, 에코트로닉 그레이 매트, 아틀라스 화이트 매트, 그래비티 골드 매트 등 4가지의 무광 색상으로 운영된다.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은 “고성능 브랜드 N은 자사 기술력의 중심으로 전체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N 브랜드의 기술력과 모터스포츠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은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현대차의 유산을 계승하며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