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부스터 기능?” 알면 나이 자동인증인 추억의 ‘이 버튼’

456

부스터 기능? 의외로 모르는 사람 많은 이 버튼

오래 전 출시된 차량 일부에는 기어레버에 이상한 버튼이 있었다. 이에 대해 많은 운전자들이 “부스터다.”, “기어 고정버튼이다.”며 그럴싸한 이야기를 하곤 했다. 사실 이 버튼의 정체는 인데, 오버 드라이브 오프 (Over Drive Off)의 약자다.

여기서 오버드라이브(Over drive)란, 자동차에 적용되어있는 자동증속장치를 의미한다. 고속도로 같은 곳에서 고속주행을 하려면, 엔진이 그만큼 강한 동력을 만들어내야 한다. 이 때 동력이 생성되는 만큼 연료 역시 많이 소모된다. 그리고 소음이 점점 커진다. 악셀을 밟아보면 바로 알 수 있는 상식이다.
     

그렇다면 고속 주행시 정숙성과 연비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차량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르면, 엔진 회전 수를 낮추고 회전축 속도가 엔진 회전 수 보다 빠른 상황을 만들면 된다고 한다.
 
이를 위해 가장 높은 단수(톱기어)보다 추진축이 빠른 회전 속력을 낼 수 있게 만드는 장치(증속용 부변속기)가 필요한데, 이것이 바로 오버드라이브다. 오버드라이브는 모든 차량에 기본 적용되어 있고 항시 ‘O/D ON’상태이기 때문에 무리 없이 고속주행을 할 수 있다.

이는 자전거를 탈 때 비슷한 느낌을 낼 수 있는데, 빠르게 달리고 있을 때 자전거에서 천천히 페달을 돌려도 속도를 유지하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버튼 사용 타이밍

그렇다면 버튼을 누르면 어떻게 될까? 이걸 누르면 오버드라이브(O/D)가 해제되면서 계기판에 O/D OFF라는 표시가 주황 불 또는 노란 불로 들어온다. 그리고 고속주행에 필요한 최고단수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만약 4단이 최고단수라면 기능 OFF 이후 3단으로 제한이 걸린다. 대신 단수가 내려가는 만큼 더 큰 힘을 낼 수 있다. 또, 그만큼 RPM이 증가하는데 평균적으로 800~1,000RPM 정도 증가한다.
 

이제 원리는 알았다. 그럼 이 기능은 언제 사용하는걸까? 결과적으로 단수를 낮춰 힘을 얻는 킥다운의 개념과 비슷한데, 언덕을 오르거나 순간적으로 빠른 가속이 필요할 때 이 버튼을 누르면 된다. 그밖에 기어가 내려가는 특징을 이용해 엔진브레이크로 사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외 상황에선 특별히 사용할 일이 없다. 오히려 굉음과 연비 하락의 결과만 낳을 뿐이다.
   
요즘 차량에는 기능이 없다. 웬만한 기능이 전자화 되면서 변속을 최적의 타이밍에 자동 변속이 가능하며, 킥다운을 시도하면 알아서 비슷한 효과를 내기 때문에 자연스레 사라졌다. 또한 5단 이상의 다단 변속기로 넘어가며 사라졌다는 이야기도 있다.
     

2000년대, 에 대한 추억

이 기능을 접한 네티즌들은 여러 자동차 커뮤니티에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자동변속기에 반자동 모드를 넣으면서 자연스레 사라졌다는 기술적인 의견이 주로 확인되며, 98년식 엑센트, 05년식 아반떼 XD, 01년식 SM5 520 등 15~20여년 전 모델에도 달려있어 자주 활용했다는 경험담을 볼 수 있었다. 한편 운전하다 무릎으로 이 버튼을 눌러 주행 도중 깜짝 놀라는 일이 있었다는 반응도 여럿 보였다.
 
여러분이 생각하기에 요즘은 모를 것 같은 추억의 기능을 알고 있는가? 댓글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해보는 것은 어떨까?

“설마 부스터 기능?” 알면 나이 자동인증인 추억의 ‘이 버튼’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