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상반기 전기차 판매 48% 급증

322

폭스바겐그룹은 올해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32만1600대의 전기차를 전 세계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체 차량 인도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점유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5.6%에서 7.4%로 늘었다.

특히 21만7100대의 전기차를 인도한 유럽 시장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68%)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전기차 인도량은 2만9800대로 76% 급증했다. 중국의 경우 특히 경쟁이 치열한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전년 수준보다 약 2% 적은 6만2400대를 인도했다. 다만 긍정적인 추세에 힘입어 감소세였던 1분기를 지나 2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18% 더 많은 전기차를 인도했다. 전 세계적으로 2분기 증가율은 53%로 18만600대(전년 동기 11만8000대)를 기록했고, 이 기간 전체 차량 인도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7.7%(전년 동기 6.0%)로 증가했다.

그룹 전기차 인도량의 약 68%가 본국인 유럽에서 이루어졌고, 그 뒤를 중국이 19%, 미국이 9%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4%는 그 외 시장에서 발생했다.

폴크스바겐 승용차 브랜드의 경우 6월 말까지 16만4800대 차량을 인도했는데, 이는 그룹 전체 전기차 인도량의 절반을 약간 넘는 수치다. 이어 아우디 7만5600대(그룹 점유율 24%), 스코다 3만1300대(그룹 점유율 10%), 세아트 및 쿠프라 1만8900대(그룹 점유율 6%), 포르쉐 1만8000대(그룹 점유율 6%), 폴크스바겐 상용차 1만2300대(그룹 점유율 4%) 순이었다.

2023년 상반기 주요 전기차 판매는 ▲ID.4 및 ID.5 10만1200대 ▲ID.3 4만9800대 ▲아우디 Q4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 4만8000대 ▲스코다 엔야크 iV(쿠페 모델 포함) 3만1300대 ▲아우디 Q8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 1만9500대 등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