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RS6 세단 배터리 전기차로 부활?

238

아우디가 RS6세단을 고성능인 전기 세단으로 부활시킬 계획이다. 아우디 RS6는 지금까지 세단이 아닌 왜건형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2010년 RS 7 스포츠백에 자리를 내주었다.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는 RS6 E-트론이라는 이름으로 세단형 모델이 부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렇다면 곧 출시될 RS6 아반트 E-트론과 함께 라인업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RS6 E-트론 스포츠카는 내년에 출시되는 A6 E-트론 세단 및 아반트 모델과 함께 2025년 영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라고 오토카는 전했다. 
 
RS6 E-트론과 아반트는 포르쉐와 공동 개발한 PPE플랫폼을 베이스로 한다. 이 플랫폼은 포르쉐 마칸 EV 아우디 Q6 E-트론의 베이스이기도 하다. 
 
아우디 RS6 E트론은 800볼트 PPE플랫폼을 베이스로 하며 내연기관 모델인 RS6 아반트 및 RS7 세단보다 더 강력한 파워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RS6가 부활한다면 아우디가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명명법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 아우디는 미래에 내연 기관이 장착된 기존 자동차는 홀수 번호가 부여되고, 배터리 전기 자동차는 짝수 번호를 부여하기로 했다. 마르쿠스 뒤스만의 후임으로 9월 1일 CEO로 취임할 거노트 될너 체제로 바뀌면서 이에 대해 다시 검토가 시작되고 있다는 소문이 도록 있는 것이다. 
 
아우디는 2025년 말까지 10개의 배터리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며, 2026년 이후에는 새로운 내연기관차를 출시하지 않는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사진은 아우디 E트론 GT 티저 이미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