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美서 화재 위험으로 9만여대 리콜…”외부 주차 권장”

201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2023-2024년식 차량들의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4일(현지시간) 외신은 현대차 기아의 9만1,000여 대가 화재 위험으로 리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제조사가 고객들에게 차량을 건물 및 구조물 밖이나 멀리 주차할 것으로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는 리콜 조치를 내놨으며 같은 사안을 중심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위험성의 원인은 아이들 스톱&고 시스템에 사용된 변속기 전동식 오일펌프는 오일펌프 제어기를 사용해 제작 과정에서 파손된 인쇄회로기판에 조립됐을 가능성이 있다는게 제조사의 입장이다.

따라서 펌프 제어기의 손상된 커패시터는 전기 작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전기 코일 펌프 회로 기판, 커넥터, 배선 하니스의 손상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화재의 위험성이 증가된다.

현대차는 총 5만1,998대가 리콜에 해당된다. 이는 2022년 10월 18일부터 2023년 6월 27일까지 제작된 2023-2024MY 팰리세이드, 2022년 10월 29일부터 2023년 4월 21일까지 제작된 2023MY 투싼, 2022년 10월 26일부터 2023년 4월 3일까지 제작된 2023MY 쏘나타, 2022년 11월 14일부터 2023년 6월 6일까지 제작된 2023MY 엘란트라, 2022년 11월 9일부터 2023년 7월 8일까지 제작된 2023MY 코나 모델로 구성된다.

기아의 경우 리콜 영향을 받는 모델은 3만9,765대이다. 해당 모델은 2022년 11월 9일부터 2023년 5월 10일까지 제작된 2023MY 쏘울, 2022년 11월 2일부터 2023년 5월 30일까지 제작된 2023MY 스포티지, 2022년 11월 9일부터 2023년 5월 29일까지 제작된 2023-2024MY 셀토스다.

현대차는 오는 25일, 기아는 오는 28일(현지시간) 리콜을 통보할 예정이다. 리콜된 차량의 전동식 오일펌프는 필요할 경우 무상으로 교체될 계획이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