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 신형, 위장막 없는 스파이샷…’몬터레이 카위크서 첫 선’

282

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Maserati GranCabrio) 신형이 위장막이 없는 모습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7일(현지시간) 외신은 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 신형이 올해 8월 11일부터 20일(현지시간)까지 몬터레이 카 위크(Monterey Car Week)에 선보이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짙은 은색 차체와 검은색 휠의 외부 트림이 있는 사진 속의 차량은 컨버터블 탑을 오픈하고 주행 중인 모습이다. 배기 파이프 끝은 광택이 나는 소재이며 좌석은 짙은 회색, 프론트 펜더 벤트 위에는 ‘트로페오’ 배지가 부착되어 있는 모습이다.

그란카브리오의 스타일링은 신형 그란투리스모에서 이어진다. A-필러 앞은 동일하며, 폴딩 소프트 탑은 후방 데크에 대한 스타일링 차이를 갖춘다.

그란카브리오는 트윈터보 3.0리터 V6 네튜노 엔진이 장착되며 그란투리스모 모데나의 489마력과 트로페오의 550마력 사양과 동일하게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순수 전기차인 폴고레 버전도 750마력 사양으로 그란 카브리오에도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란투리스모 폴고레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단 2.7초 만에 가속하는 성능을 제공한다.

한편, 마세라티는 이번 몬터레이 카 위크에서 신형 그란카브리오뿐만 아니라 MC20의 트랙 전용 모델인 MCX트레마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모델은 동일한 네튜노 V6 엔진을 사용하지만 730마력을 제공하며 62대 한정 생산될 예정이다.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신형은 미국 시장에서 모데나 트림이 17만4천 달러부터 시작한다. 더 강력한 트로페오 트림은 20만5천 달러부터 시작한다.

신형 그란카브리오의 경우 가격은 그란투리스모보다 약간 더 높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