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독일도 놀래킨 ‘실내공간’ 기술력

281
기아 스포티지.

기아 스포티지.

기아 스포티지.

현대차·기아, 독일도 놀래킨 ‘실내공간’ 기술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 실내공간 경쟁력이 자동차 본산인 독일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실내공간을 넓게 뽑아내는 탁월했던 두 회사가 내부에서 활용할 수 있는 편의기능 경쟁력까지 갖췄다는 평가다.

기아 스포티지는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가운데 하나인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가 최근 진행한 준중형SUV 3종 비교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스포티지는 총점 586점으로 경쟁 모델인 마쓰다 CX-5(542점), 포드 쿠가(530점)를 제친 것이다.

이 평가는 바디, 안전성,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친환경성, 비용 등 7가지 하위항목을 점수로 내 합산한다. 스포티지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하위항목은 실내공간 활용성과 기능 등을 평가하는 바디 부문(107점)이다.

스포티지 실내.

스포티지 실내.

스포티지 실내.

현대차·기아, 독일도 놀래킨 ‘실내공간’ 기술력

이미지 확대보기

스포티지는 두 경쟁 차량에 비해 차체가 작은 모델임에도 실내 공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장(길이) 기준으로 스포티지는 4515mm인데, 쿠가와 CX-5는 각각 4614mm, 4575mm로 더 길다. 그럼에도 스포티지는 실내공간 크기를 결정하는 휠베이스는 2755mm로 가장 길다. 쿠가와 CX-5는 각각 2690mm, 2700mm다.

스포티지는 기아가 가진 라인업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리는 모델이다. 특히 서유럽 공략 생산거점인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지난해 약 18만6000여대를 판매했는데, 이는 국내 광주공장 생산량 9만1000여대 보다 2배 많다.

EV6 실내.

EV6 실내.

EV6 실내.

현대차·기아, 독일도 놀래킨 ‘실내공간’ 기술력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기아는 실내공간 경쟁력을 전기차 시대에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된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는 같은 독일 매체가 진행한 비교평가에서 테슬라 모델Y와 머스탱 마하-E를 눌렀다.

이번에도 실내공간을 평가하는 바디 부문에서 우위를 보였다. 아이오닉5, EV6가 각각 103점, 96점으로 모델Y 76점, 마하-E 88점을 제친 것이다.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단순히 실내공간 크기 뿐만 아니라 디스플레이, 조작 편의성, 기능 등 전반적인 활용성과 품질 면에서 더 뛰어난 차량이라는 평가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보다 실내공간 경쟁력이 더 중요하다는 점에서 현대차그룹 입장에서 고무적이다. 엔진 등이 필요없는 전기차는 같은 차급 차량이라도 내연기관차 보다 더 넓은 실내공간을 갖는다. 바닥에 배터리가 평평하게 깔리기 때문에 1·2열 사이 불필요하게 튀어나온 공간도 없다. 게다가 자율주행과 각종 전장기술 발달로 차량 내부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더 늘어남에 따라 실내공간이 차량 핵심 경쟁력을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