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원대 맥라렌 750S가 왔다

165

V8 4.0L 750마력 엔진, 제로백 2.8초의 고성능 슈퍼카

맥라렌이 13일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맥라렌 750S’를 공개했다. 지난 4월 글로벌 런칭 이후 국내에서 첫선을 보인 750S는 쿠페와 스파이더 두 가지 기종으로 출시되며, 이번 한국에서는 스파이더를 선보였다.

맥라렌 750S는 720S를 잇는 후속 모델로, 맥라렌 양산 모델 중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720S를 정교하게 분석해 약 30% 가량의 부품을 교체했다. 이 과정에서 경량화를 이루는 한편 강력한 출력, 에어로 다이내믹 등 레이싱 카에서 갈고닦은 핵심 기술력을 집약해 더욱 가볍고 빠른 공도용 슈퍼카를 설계했다.

750S는 V8 4.0L 트윈 터보 엔진과 7단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750마력에 최대토크 800Nm(유럽 기준)의 폭발적 힘을 발휘한다. 맥라렌 최초의 하이브리드 하이퍼카 P1의 737마력, 720Nm을 능가한다. 750S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2.8초가 걸리며, 시속 200km까지 끌어올리는 데 7.2초(750S 스파이더 7.3초)면 충분하다.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최고시속 332km를 낸다.

750S는 전작 720S와 비교해 탄소 섬유 사용 범위를 넓혀 놀라운 경량화를 달성했다. 시트를 받히는 셸에 고강도의 카본 파이버를 사용했는데 이것은 720S의 것보다 17.5kg이나 가볍다. 750S에 새로 적용된 10-스포크 초경량 단조 휠은 맥라렌 양산형 슈퍼카 휠 중 가장 가벼운 것으로, 720S와 비교해 13.8kg을 줄였다. 리어 윙도 탄소섬유를 사용해 이전보다 1.6kg 더 가볍다. 경량화 결과, 쿠페의 건조 중량은 1277kg으로 동급 경쟁 모델 대비 193kg이 가볍다. 스파이더도 쿠페와 49kg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1326kg이다.

슈퍼카 750S는 첫 기획 단계부터 승차감까지 고려했다. 서스펜션은 이를 위한 핵심 요소로, 750S에는 맥라렌의 차세대 프로액티브 섀시 컨트롤 III(PCC III, Proactive Chassis Control III) 유압식 서스펜션이 탑재되었다. 유압식 서킷은 기본 설정 모드보다 더 높은 롤 강성을 제공하기 때문에 정밀한 차량 제어와 탁월한 승차감 제공, 안정적 코너링을 제공한다. 720S와 비교할 때, 앞쪽 스프링은 3% 정도 부드러워졌고, 뒤쪽 스프링은 4% 더 단단해졌다.

강렬한 디자인도 시선을 끈다. 모노케이지 II 구조로 설계된 쿠페는 투명한 유리로 덮인 C 필러와 B 필러를 후방에 배치해 넓은 시야와 뛰어난 공간감을 확보했다. 

750S에서 첫 선을 보이는 기능으로 맥라렌 컨트롤 런처(McLaren Control Launcher, MCL)가 있다. 자주 사용하는 파워트레인, 주행 모드 등을 저장해두면 시동을 켜자마자 곧장 운전자 취향에 최적화된 운행을 시작할 수 있다. 이 밖에 스마트폰 미러링, 애플 카 플레이(Apple CarPlay®) 등을 기본적으로 지원한다.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Head of Asia Pacific) 샬롯 딕슨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Head of Asia Pacific) 샬롯 딕슨

이날 행사에는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Head of Asia Pacific) 샬롯 딕슨(Charlotte Dickson), 맥라렌 MSO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Global Sales Manager for McLaren Special Operations) 닐 언더우드(Neil Underwood), 맥라렌 북아시아 매니저(Market Manager for North Asia) 매티아스 웨스코프(Matthias Weiskopf) 등이 참석했다.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 샬롯 딕슨은 “맥라렌 750S는 슈퍼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완전히 새로운 모델”이라며, “750S는 경계를 허물고 한계 너머를 추구하는 맥라렌 DNA의 결과물로서 경량화와 기술 혁신의 가치로 집약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맥라렌 750S의 국내 출고가는 4억 원대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