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트레일러 자율주차 시스템으로 북미 공략한다

186

현대모비스가 북미 특화 기술로 개발한 트레일러 후방주행 보조시스템(TRA, Trailer Reverse Assistance) 시연 장면. 트레일러를 장착한 차량이 후진 시 센서를 활용해 자율주행으로 빠져나올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북미 특화 기술로 개발한 트레일러 후방주행 보조시스템(TRA, Trailer Reverse Assistance) 시연 장면. 트레일러를 장착한 차량이 후진 시 센서를 활용해 자율주행으로 빠져나올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북미 시장에 특화된 기술을 앞세워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14일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북미연구소에서 완성차 고객사 150여 명 등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오픈하우스 행사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현대모비스는 현지 시장에 특화된 신기술을 소개하고, 주요 기술의 실차 시연, 연구소 투어 등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들의 관심을 크게 끈 것은 ‘트레일러 후방주행 보조시스템(TRA, Trailer Reverse Assistance)’이다. 이 시스템은 트레일러를 장착한 차량이 후진 시 후방카메라 영상을 기반으로 자동으로 운전대를 조작해서 주행하는 기술이다. 국내와 달리 픽업트럭 수요가 높고 트레일러를 장착하는 경우가 많은 북미 시장 특성을 고려한 기술인데, GM 등 북미 완성차 업체들은 트레일러 주차 보조시스템에 관심이 높은 편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행사에서 GV60에 이 기술을 장착해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현대모비스가 미국 디트로이트 북미연구소에서 현지 고객사와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오픈하우스 행사를 개최했다. 미시간주 부지사 갈린 길크리스트 2세가 방문해 관련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현대모비스가 미국 디트로이트 북미연구소에서 현지 고객사와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오픈하우스 행사를 개최했다. 미시간주 부지사 갈린 길크리스트 2세가 방문해 관련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생체 신호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In-cabin Monitoring System), 픽업 트럭용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DIH) 등 기술도 소개했다. 이 같은 기술들은 모두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현지 특화 기술로 개발 중이다. 연구개발 현지화로 고객 맞춤형 수주를 확대하기 위한 전략이며, 현대모비스가 이번 오픈하우스 행사에서 선보인 기술은 총 21종에 달한다.
 
현대모비스는 현지시간 13일에 열리고 있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에도 2년 연속 참가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인캐빈 모니터링 시스템 등 전략 제품을 선보이며 현지 고객사와의 사업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북미 시장은 현대모비스 입장에서는 해외 수주가 가장 활발히 이뤄지는 곳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까지 북미 시장에서만 22.8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현대모비스의 올해 글로벌 수주 목표액이 53.6억 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현지 고객사 대상 테크데이 등 고객 밀착형 영업을 강화해 북미 수주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