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아쉽네” 신형 K3, 잘 나왔지만 아반떼 1승

115

지난 8월 신형 K3(기아)가 공개됐다. 정확히는 멕시코를 비롯한 해외 전략 모델 ‘리오’의 최신 모델이다. 기아측은 국내 K3와 다른 패스트백 모델이라 밝히기도 했다. 

리오라는 모델명이 알파뉴메릭 타입으로 바뀌면서 K3로 부르게 돼, 국내 K3 모델과 혼동하는 일이 많았다. 이번 변경으로 디자인을 완전히 바뀌었다. 최신 기아 패밀리룩이 반영돼, 준수한 상품성을 갖췄다.

이 차에는 EV9, EV5, 신형 쏘렌토 등 최신 모델에 적용된 전면부 디자인이 가미됐다. 기아측은 이변 변경에 대해 “신형 K3는 세련된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을 결합한 결과다.”라 언급했다. 

이어서 “신형 K3는 시장 세그먼트를 재정의하고 상위 세그먼트 구매자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즉, 동급 경쟁 모델뿐만 아니라 한 체급 위까지 넘보겠다는 포부로 이해하면 된다.
                   

기아는 신형 K3에 브랜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바탕으로 첨단 조형과 컬러, 질감을 절묘하게 표현해냈다. 전면부는 전통적인 타이거 노즈 그릴을 유지하면서 더욱 강인한 모습으로 구현했다.
             

측면부는 휠 아치에 블랙 컬러를 적용하고 두 줄의 벨트라인으로 독특한 모습을 구현했다. 또, 패스트백 스타일의 루프 라인으로 세련미까지 갖췄다. 

후면부는 최근 출시된 모닝과 유사한 형태의 테일램프가 적용되었다. GT-Line 모델에는 대형 공기 흡입구, 17인치 휠, 듀얼 배기구를 통해 더욱 스포티하고 공격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K3의 인테리어는 심플한 디자인을 통해 쾌적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 EV6와 유사한 스티어링 휠
▷ 미니멀함이 돋보이는 수평적인 대시보드 레이아웃
▷ 디스플레이로 통합한 각종 기능 

등이 돋보인다.
       

한편 아래와 같은 기능들이 추가로 적용돼,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 2존 터치식 자동 온도 조절 장치
▷ 디지털 클러스터
▷ 앰비언트 무드램프
▷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 무선 지원
▷ 2기기 이상 블루투스 동시 연결 지원  
 

신형 K3에는 주행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정교함에 초점을 맞췄다. 덕분에 NVH 제어 수준은 동급 경쟁 모델과 비슷하거나 우위를 선점했다. 서스펜션은 주행 안정성과 안락한 승차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엔진의 경우 체급에 알맞게 세팅되었다. 

▷ 1.6L I4 가솔린 엔진 + 6단 수동·자동 변속기 : 123PS
▷ 2.0L I4 가솔린 엔진 + 6단 자동 변속기 : 152 PS (GT-line 한정)  

신형  K3의 해외 공개는 멕시코를 비롯한 해외 전략 모델로 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기아측은 “국내 공개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하면서 이는 “이번 신형이  국내가 아닌 멕시코 생산·판매를 위한 현지 전략형 모델이기 때문”이라 선을 그었다.

“뭔가 아쉽네” 신형 K3, 잘 나왔지만 아반떼 1승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