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미래모빌리티엑스포 참가… ‘모빌리티 플랫폼’ 선보인다

149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19~21일 대구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미래모빌리티엑스포(이하 DIFA)’에 참가, 향후 GM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소개한다고 19일 밝혔다.

7회째를 맞은 DIFA는 친환경 자동차, 자율주행•UAM, 미래 자동차 부품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전시와 전문가 포럼이 결합된 컨벤션 행사로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

GM은 이번 DIFA에서 GM의 미래 성장전략을 이끄는 한국연구개발법인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핵심 기술인 버추얼•EV 기술 관련 엔지니어링 역량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브라이언 맥머레이 GM 한국연구개발법인 사장은 “기술과 커넥티비티는 교통사고 제로, 탄소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라는 GM의 야심찬 비전을 실현하는 원동력이다. GM은 버추얼 엔지니어링과 전기차 플랫폼, 최첨단 자율주행 기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이번 DIFA를 통해 관람객들은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GM의 비전을 경험하고 전동화 시대를 향해 나아가는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장에 마련되는 GM 부스는 ‘버추얼 엔지니어링을 향해(Physical-to-Virtual)’라는 콘셉트에 맞춰 ‘버추얼 존’, ‘EV 존’으로 구성된다. GM은 개막일인 19일, 대구광역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23 대한민국 미래모빌리티엑스포 포럼’에도 참석한다. GM의 미래 성장전략과 미래 모빌리티 기술의 핵심인 ‘얼티엄’과 ‘얼티파이’ 플랫폼의 기술적 특징과 장점 등을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