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차량 내 OTT 서비스 다양화에 유튜브 추가

147
ⓒAP신문(AP뉴스) GV80 후석 스마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AP신문(AP뉴스) GV80 후석 스마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AP신문 = 김상준 기자]  

현대차∙기아가 LG전자와 유튜브와 협력해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고객경험을 증진시키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기아∙제네시스 고객은 앞으로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고화질, 고음질의 유튜브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이날 현대차∙기아 권해영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을 비롯해 LG전자 은석현 VS사업본부장, 유튜브 토니 아치봉 매니징 디렉터 등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LG전자 미국법인 사옥에서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현대차∙기아는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 기반의 앞선 기술력으로 가정이나 극장에서와 같이 고화질의 영상 콘텐츠를 차 안에서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80 부분 변경 및 GV80 쿠페 모델에 최초 적용된다. 신형 GV80의 내비게이션 화면은 물론 후석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특히 탑승객의 취향에 따라 각 좌석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각기 다른 유튜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현대차∙기아는 차량 내 유튜브 서비스 제공을 위해 LG전자, 유튜브와 지속 협력해 왔으며, 이를 통해 안정적이면서도 차량에 최적화된 스트리밍 서비스 구현을 가능하게 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유튜브 콘텐츠를 포함해 보다 다양한 OT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콘텐츠 기업들과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왓챠(Watcha)’와 ‘웨이브(Wavve)’ ‘U+모바일tv’ 등 OTT 서비스를 차 안에서 감상할 수 있는 ‘시네마’ 기능을 적용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