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누적 투자 5조…그룹 미래차 허브로”

87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이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의 인베스트 코리아 컨퍼런스에 연사로 나서 르노코리아가 국내 누적 투자액 5조 원을 바탕으로 달성한 누적 생산 370만 대 및 지속적인 해외수출 성과를 발표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이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의 인베스트 코리아 컨퍼런스에 연사로 나서 르노코리아가 국내 누적 투자액 5조 원을 바탕으로 달성한 누적 생산 370만 대 및 지속적인 해외수출 성과를 발표했다.

[AP신문 = 배두열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스테판 드블레즈(Stephane Deblaise) 대표이사 사장이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에 참가해 국내 투자 성과를 소개하고 미래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고 8일 밝혔다.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지난 7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컨퍼런스에 연사로 나서 르노코리아가 국내 누적 투자액 5조원을 바탕으로 달성한 누적 생산 370만대 및 지속적인 해외수출 기여를 성과로 발표했다.

이어 한국의 우수한 산업 및 인적 인프라가 외국인 투자의 근간이라고 강조하며, 르노코리아의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성장하는 자동차회사’라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다.   

르노코리아는 그동안 소비자 편의 향상을 위해 디지털 트렌드에 기반한 차량용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 왔다. 이를 통해 차량 내에서 주문과 결제는 물론 상품 수령까지 가능한 간편 결제 시스템 ‘인카페이먼트(In Car Payment)’를 비롯해, 실시간 정비예약 서비스 ‘패스트트랙 예약(Fast Track Booking)’ 등 업계를 선도하는 혁신 솔루션을 국내 시장과 소비자에 선보여왔다.

특히, 르노코리아는 2024년부터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포함, 친환경 전동화 차량으로의 전환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이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의 투자신고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산업부 방문규 장관에게 미래차 관련 투자 신고서를 제출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덕수 국무총리,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박형준 부산시장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이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의 투자신고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산업부 방문규 장관에게 미래차 관련 투자 신고서를 제출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덕수 국무총리,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박형준 부산시장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르노코리아가 르노그룹의 하이엔드 중형 및 준대형 세그먼트 차량 개발과 생산의 글로벌 허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는 데 많은 기여를 해왔다.

취임 2년 차를 보내고 있는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르노그룹에서 다양한 차량 개발을 총괄 지휘했던 엔지니어 경력을 바탕으로 르노코리아의 신차 개발은 물론, 2년 연속 무분규 노사교섭, 임직원 소통 강화 등 경영정상화 측면에서도 많은 성과를 거뒀다.

무엇보다도, 지난해 르노그룹 루카 데 메오(Luca de Meo) 회장의 첫 방한을 성사시키며 르노그룹의 미래차 로드맵에 르노코리아의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이를 위한 대규모 투자 가능성도 이끌어 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KOTRA)가 주관하는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은 올해 19회째를 맞아 2030 세계박람회 (World EXPO) 개최 후보지이자 르노코리아 생산 거점이 위치한 부산광역시에서 개최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