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초비상!” 생산 중단 된 기아 ‘이 차’, 오너들 이를 어쩌나 난리

175

지난달 기아는 임단협(임금 및 단체협상)의 장기화로 하마터면 생산 일정에 차질이 생길 뻔했다. 행히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하며 현실화되는 것은 막았다. 
 
그런데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 이번엔 실제로 생산라인이 멈추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8일 기아차는 광주 1~3공장을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임단협도 마무리 지은 마당에 대체 무슨 이유로 이 상황이 벌어진 걸까? 함께 살펴보자. 
                       

작가 usertrmk 출처 Freepik_참고 이미지_지게차
작가 usertrmk 출처 Freepik_참고 이미지_지게차

이번 생산라인 가동 중단의 원인은 협력 업체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해 부품 공급이 멈췄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사고의 좀 더 자세한 내용도 퍼져 나왔는데, 종합해보면 이렇다. 

전날(7일) 오전 7시 44분쯤, 승용차 차체를 만드는 협력 업체에서 근로자가 A 씨가 지게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업계에 르면 사고가 난 업체는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인 곳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이 때문에 사고 직후 조업 중단을 명령한 광주지방노동청은 곧바로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이번에 가동 중단이 된 공장은 기아의 국내 두 번째 주력 공장이다. 만약 이번 생산 라인 가동 중단 결정이 길어진다면, 1차를 비롯해 2차, 3차 협력 업체까지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광주공장의 1, 2차 협력업체는 50여 곳으로, 임직원만 해도  1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기아 측은 라인 가동 중단  소식을 전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부품이 공급되는 대로 생산 재개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생산 재개 예정일은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광주 1~3공장에서 생산 중인 차량은 스포티지를 비롯해 쏘울, 셀토스, 봉고트럭 등이 있다. 일일 생산량은 도합 약 2000여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스포티지와 셀토스는 주력 차종으로 수출 부분에서도 차종 1~2위를 기록할 만큼  효자 모델이다. 
 
실제로 지난달 기아의 실적을 보면, 스포티지는 4만 5,110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는 3만 3,792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로 시장을 좁히면 스포티지 4,707대, 셀토스 3,008대 그리고 봉고Ⅲ 4,887대가 판매됐다.
                 

사고가 발생한지 이틀째에 접어든 9일까지 생산 재개 일정에 대한 기아 측 입장은 아직 없다. 예기치 못한 사고로 생산 중단이라는 상황에 놓인 몇몇 차량들, 아 상황은 기아의 올해 실적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까? 

“진짜 초비상!” 생산 중단 된 기아 ‘이 차’, 오너들 이를 어쩌나 난리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