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판매 00” 싹 바꾼 일본 대표 하브 ‘이 차’, 달라진 실내 눈길

113

토요타가 신형 캠리를 공개했다. 이번 모델은 세대교체를 마친 9세대 모델이다. 업계에 따르면 신형은 큰 변화보다는 디자인에선 최신 디자인 방향성을 반영하고 파워트레인에선 효율성 보강에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캠리는 실적 부진으로 일본 내수는 중단되고 수출차로 전환되는 뜻밖의 변화가 있었다. 때문에 업계에선 이번에 세대교체 모델을 선보인 행보를 두고 놀랍다는 반응이다. 한차례 큰 변화를 맞이하고 공개된 9세대 캠리, 과연 구체적으로 어떻게 달라졌을까? 함께 살펴보자.  
                         

새로워진 이번 캠리는 내연기관 없이 하이브리드 모델만 판매되는 첫 모델이다. 탑재된 5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이전보다 가볍고 컴팩트해진 전기모터를 사용하면서도 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4기통 2.5리터 자연흡기 엔진에 eCVT 역할을 하는 전기모터가 결합되는 구성은 기존과 같다. 시스템 출력은 이전보다 14마력 높아진 225마력을 낸다. AWD 사양은 후륜 전기모터의 도움으로 232마력까지 늘어난다.
                     

하이브리드 시스템 특유의 주행감도 개선했다. 저속 주행 시 엔진 회전수를 낮추는 대신 배터리 출력을 높여 더 부드러운 가속 및 더 강력한 토크를 느낄 수 있도록 튜닝했다. 배터리는 리튬-이온 방식으로, 용량을 포함한 구체적인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이 밖에 신형 캠리에는 사각지대 모니터링, 후방 교차 추돌 경고 등의 편의 및 안전 사양이 기본 제공된다. 또 주행 성능 면에선 서스펜션 개선을 통해 이전보다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향상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9세대를 맞이한 캠리의 외관은 이전보다 전반적으로 날렵함이 강조됐다. 이 때문인지 먼저 선보인 신형 크라운이나 프리우스를 떠올리게 한다. 다시 돌아와서 신형 캠리의 전면부는 ‘헤머 헤드 디자인’이 반영되어 중앙 그릴이 헤드 램프를 파고 들어간 램프 디자인이 특징이다. 
                           

측면부는 무게중심이 낮아 보이도록 유도했다. 상단 캐릭터 라인은 수평으로 배치해 차량이 길어 보이도록 하면서 로커패널 부위는 뒤로 갈수록 올라가는 라인을 더했다. 후면부는 통일감을 주기 위해 리어램프에 전면부 헤드램프와 유사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여기까지는 공통적인 디자인이다. 추가로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XSE 트림은 전면부에 그릴을 그물망 형태로 변경했고, 전후 범퍼와 사이드 스커트에 전용 디자인을 적용했다. 
                     

신형 캠리의 실내는 트림에 따라 클러스터와 센터 디스플레이가 다르게 구성된다. 먼저 기본 트림은 7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8인치 센터 디스플레이(터치식)가 적용된다. 이와 달리 상위 트림에선 각각 12.3인치 구성의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터치식)가 탑재된다. 스티어링 휠의 경우, 국내도 판매 중인 크라운의 스터어링 휠과 유사하다. 

공조와 관련해선 기본 모델부터 버튼식 시동 시스템과 뒷좌석 통풍구를 갖춘 2-존 공조 장치가 탑재된다.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에는 격벽 구조도 갖춰 운전자 중심 환경도 만들었다.  XLE 트림부터는 우적 센서가 추가된 레인센싱 윈드 실드 와이퍼도 탑재된다. 참고로 캠리 하이브리드 최초로 XLE와 XSE 트림에는 전동식 파노라믹 루프가 기본 탑재 된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9세대 캠리의 판매는 내년 봄 북미 시장부터 시작될 얘정이다. 국내 출시 여부는 현재로썬 알 수 없다. 하지만 다양한 신차를 출시한 올해 상황을 볼 때, 내년에도 이 행보가 계속된다면 이 차의 출시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여러분이라면 토요타가 신형 캠리를 국내에 실제로 출시한다고 했을 때, 이 차를 장만할 마음이 있는가? 댓글을 통해 의견을 공유해보자.

“내수 판매 00” 싹 바꾼 일본 대표 하브 ‘이 차’, 달라진 실내 눈길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