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대신 플래티넘’ 현대자동차, ‘플래티넘’ 찍었다.

113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MHN스포츠 이솔 기자) 철(아이언) 및 알루미늄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현대자동차가 ‘폐기물 재활용’ 선도 기업으로 우뚝 섰다.

24일, 현대차는 아산공장이 국제 안전과학 인증기관 UL솔루션의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에서 가장 높은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플래티넘 등급은 UL솔루션이 부여하는 3개 등급 중 최상위로, 실질 재활용률 100%를 달성한 사업장에 주어진다.

전 세계 완성차 제조 기업 중 해당 인증을 획득하기는 현대차 아산공장이 처음이다.

현대차 아산공장은 자동차 프레스 공정에서 발생하는 고철을 재활용해 철강 제품을 생산하고, 엔진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주물사 및 폐알루미늄 전량을 엔진 생산 원부재료로 재활용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녹색 경영과 폐기물 자원 순환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