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구동장치 품은 바퀴 ‘유니휠’ 세계 최초 공개

178
현대차그룹이 실제 개발한 유니휠 전시물(왼쪽)과 시험용으로 제작한 유니휠 전시물(오른쪽)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실제 개발한 유니휠 전시물(왼쪽)과 시험용으로 제작한 유니휠 전시물(오른쪽)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투데이신문 박세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대비해 기존 구동 부품 대부분을 휠 내부로 통합한 세계 최초 신개념 구동 시스템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기아는 28일 서울 중구 명동의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테크데이를 열고, 구동 시스템에 혁신을 일으킬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Universal Wheel Drive System, 이하 유니휠)을 공개했다.

유니휠은 기능 통합형 휠 구동 시스템이다. 전기차의 주요 구동 부품을 휠 내부로 옮겨 실내 공간을 획기적으로 확대한다.

구동 전달 시스템 본격 손질, 새 공간 고객에게 돌려줘

기존에 없던 새로운 구조의 구동 시스템을 고안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은 엔진과 변속기를 거친 동력이 드라이브 샤프트, 등속(CV) 조인트를 통해 바퀴로 전달됐다. 전기차 역시 엔진과 변속기가 모터, 감속기로 대체됐을 뿐 구동 전달 시스템은 동일하다. 그러나 유니휠은 전기차 감속기와 드라이브 샤프트, CV 조인트 기능을 모두 휠 안에 넣어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아울러 모터를 각 휠 가까이에 위치시킴으로써 플랫 플로어(Flat-Floor) 구성을 실현시킨다.

해당 기술이 적용되면 기존 구동 시스템이 차지하던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새로운 실내 공간 창출이 가능하며, 목적 기반 차량(PBV)와 같은 다양한 용도에 최적화된 미래 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실제 크기의 차체 하부에 유니휠을 장착한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실제 크기의 차체 하부에 유니휠을 장착한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휠과 휠 사이 공간, 트렁크나 배터리 탑재 공간 활용 가능

유니휠은 기존 구동 시스템의 CV 조인트와 드라이브샤프트, 감속기의 기능을 휠 안에 넣고 동시에 휠 사이에 자리하던 모터를 소형화해 각 휠에 직접 연결했다. 확장된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기존의 차량 레이아웃에서는 할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가 가능해진다.

유니휠 활용을 통해 좌우 휠 사이 확장된 공간을 트렁크 등 추가 적재 공관으로 활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운전자 중심의 좌석 배치 설계에서 나아가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발맞춘 새로운 디자인도 가능해진다.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박종술 수석연구위원이 유니휠 기술의 콘셉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br />” src=”https://contents-cdn.viewus.co.kr/image/2023/11/CP-2022-0036/image-70bb882a-e53d-40af-b54a-e9874df6a364.jpeg”><figcaption>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박종술 수석연구위원이 유니휠 기술의 콘셉트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br />
  </figcaption></figure>
</div>
<p>배터리 탑재 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한데, 이를 통해 차량의 크기를 늘리지 않더라도 대형 전기차 이상의 주행거리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p>
<p>현대자동차·기아 선행기술원 박종술 수석연구위원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고객들이 모빌리티를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p>
<p>한편 현대자동차·기아는 유니휠과 관련된 특허 8건을 국내와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에 출원 및 등록했다.</p>
<ul class=
  • 원문링크 바로가기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