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과 현대의 만남”…김유정, 시대를 초월한 우아함

187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배우 김유정이 SBS 드라마 ‘마이 데몬’의 인기에 힘입어, ‘싱글즈’ 매거진 1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에서 김유정은 특유의 매혹적인 눈빛과 모던한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녀는 블랙 색상의 폴카 도트 미니 드레스를 착용해, 닷 패턴의 경쾌함과 함께 그녀의 몸매를 아름답게 강조했다. 미니 드레스의 가슴 부위에 묶인 리본은 페미닌한 무드를 더해주며, 고전적인 블랙 드레스에 재치와 여성스러움을 부여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이어진 화보에서는 분홍색 깃털 장식이 돋보이는 톱과 검은색 와이드 레그 팬츠를 매치해 고급스럽고 우아한 룩을 선보였다. 깃털 장식은 의상에 부드러운 질감과 볼륨감을 더해주며, 럭셔리한 느낌을 연출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김유정은 ‘마이 데몬’ 속 ‘도희’ 역할을 맡아, 만나는 인물마다 다양한 감정을 갖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녀는 “도희는 감정에 솔직하고 주관이 명확한 인물”이라고 언급하며, 이 캐릭터를 연기하며 쾌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배우로서 21주년을 맞이하는 김유정은 “편안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싱글즈’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소망을 공유했다.

김유정의 매혹적인 비주얼과 독특한 스타일링은 ‘싱글즈’ 1월호와 ‘싱글 플러스’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