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복도 트렌디하게’..워크웨어 시장 개척 나선 코오롱FnC

275
꼴라보하우스 문래에서 진행된 볼디스트 프레젠테이션 현장/사진= 조한송 기자
꼴라보하우스 문래에서 진행된 볼디스트 프레젠테이션 현장/사진= 조한송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올해 본격적으로 국내 프리미엄 워크웨어 시장을 공략한다.

코오롱FnC는 19일 꼴라보하우스 문래에서 워크웨어 브랜드 ‘볼디스트(BOLDEST)’의 첫 번째 브랜드 프레젠테이션을 열었다. 볼디스트는 ‘실제 워커와 함께 만드는 리얼 워크웨어’를 컨셉으로 코오롱FnC가 2020년 론칭한 브랜드다.

코오롱은 그동안 기업간거래(B2B) 형식으로 각 회사의 요청을 받아 작업복을 만들어 납품해 왔다. 현장 근로자들의 의견을 듣고 제품을 제작하다 워크웨어 시장에서 기회를 봤다. 의복으로 자신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드러내고자하는 소비가 늘어난만큼 코오롱이 가진 기능성 의류 전문성을 바탕으로 감각있는 작업복을 만들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 것. 그렇게 목수, 정비공 등 10명의 각 산업분야 작업자(볼더) 목소리를 반영해 만든 브랜드가 볼디스트다.

올해 론칭 3년차를 맞은 ‘볼디스트’는 봄·여름 시즌 상품을 소개하는 첫번째 프레젠테이션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작업자를 위한 의류부터 용품, 안전화까지 볼디스트의 상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마련됐다.

1층은 각 산업군별로 △기계 및 자동차, 바이커 정비작업자를 위한 미케닉존(MECHANIC) △방탄복에 사용되는 강한 내구성 소재 중심의 내외장 목수를 위한 아라미드존(ARAMID) △화염, 불꽃을 보호하는 안전을 강조한 용접작업자를 위한 에프알쉴드존(FR SHIELD)으로 꾸며졌다.

지하 1층은 볼디스트 의류에 사용되는 고밀도소재 퍼텍스(PERTEX)와 초경량의 고강도소재 다이니마(DYNEEMA), 그리고 화학방식이 아닌 친환경 쿨링소재 쿨코어(COOLCORE) 상품들을 전시했다. 2층에서는 볼디스트의 베스트셀러이자 시그니처 상품인 작업화가 전시됐다.

전시된 제품들은 얼핏보면 비슷한 작업복 같지만 각 산업군에 특화한 기능 및 디자인이 적용됐다. 가령 오토바이나 자동차 등을 수리하는 정비공들은 스크레치에 민감한 만큼 이들을 위한 작업복은 단추가 겉으로 들어나지 않도록 디자인했다. 또 톺날로부터 몸을 보호해야 하는 목수를 위한 앞치마에는 주머니에도 뚜껑을 달아 톺이 들어가지 않도록 했다. 무릎꿇고 작업하는 일이 많은 작업자를 위해선 바지에 무릎패드를 넣을 수 있는 주머니를 디자인했다. 작업자들과 함께 상품을 연구하고 개발했기 때문에 가능한 결과였다.

코오롱FnC는 볼디스트를 통해 니치마켓인 워크웨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볼디스트는 코오롱FnC가 운영하는 일종의 사내 벤처 조직인 ‘프로젝트 사업부’에서 만들어졌다. 프로젝트 사업부는 코오롱FnC가 2019년부터 신규 사업의 성장 동력을 시험하기 위해 운영하는 조직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시장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극 수용해 가능성이 있는 브랜드를 인큐베이팅 하는 역할을 맡는다.

코오롱은 볼디스트의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250% 증가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코오롱은 당초 볼디스트를 온라인으로만 판매할 계획이었으나 마니아층이 형성되면서 오프라인 매장으로 유통 채널을 넓혔다. 코오롱은 5개인 볼디스트 매장을 연내 10개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오롱FnC관계자는 “30년동안 유니폼과 단체복을 제작해 온 노하우가 쌓여 국내에는 없던 워크웨어 시장을 개척하게 됐다”며 “각 산업분야에서 일하는 작업자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프리미엄 워크웨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