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은 아웃도어의 존재 이유’..상품에 담긴 ‘코오롱스포츠’ 철학

156
나일론 원재료만을 사용해 재사용이   가능한 모노머터리얼 방풍 자켓/사진=코오롱스포츠
나일론 원재료만을 사용해 재사용이 가능한 모노머터리얼 방풍 자켓/사진=코오롱스포츠

아웃도어와 환경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자연이 오롯이 존재할 때 아웃도어 브랜드의 존재도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코오롱스포츠는 2020년부터 지속가능 아웃도어 브랜드로서의 변모를 꾀해왔다. 그 결과 상품부터 옷걸이, 매장 집기 등 매장을 이루는 요소까지 친환경적으로 탈바꿈했다.

2015년부터 코오롱스포츠가 전개한 ‘노아프로젝트’는 당초 멸종 위기 동식물 보호를 위한 캠페인으로 시작됐다. 토종 꿀벌, 독수리, 한라솜다리꽃 등 사라져가는 동식물을 테마로 한 컬렉션을 선보이고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는 프로젝트였다. 2020년부터 노아캠페인은 상품 자체로 의미가 확장됐다. 모든 제품을 친환경적 소재와 건강한 공정으로 생산하는 것을 기반으로 하는 프로젝트로 발전시킨 것. 이를 위해 코오롱스포츠는 제품을 만들때 리사이클 나일론과 오가닉 코튼 등의 소재를 활용하고 디지털 프린트 기법을 적용해 물의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방법을 모색했다. 더불어 재고 상품을 해체한 후 충전재를 추출해 리사이클 아우터로 제작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노아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올해까지 모든 상품의 50%를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연장선상에 ‘모노 머티리얼(mono-material) 상품’이 있다. 의류는 원단과 부자재로 이뤄지는 데,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면 재고나 의류 폐기물을 재활용할 때 공정이 복잡해진다. 이를 타개하고자 코오롱스포츠는 하나의 재료로 만들어지는 옷을 기획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지난 해 가을겨울(FW)시즌 ‘안타티카 랩’을 통해 선보인 원부자재가 모두 나일론 100%로 이뤄진 상품이다. 또 코오롱스포츠의 대표 하이킹화인 ‘무브’는 외관 자재의 90% 이상을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무브 어스’로 재탄생했다. 이 제품은 주스 등 가공식품을 만들고 난 후 버려지는 사과를 가공해 만든 비건 가죽인 ‘애플 스킨(apple skin)’을 사용했다. 또 폐고무를 일정량 배합해 토캡(앞코)과 힐캡(뒷꿈치 부분)을 완성했다.

코오롱스포츠는 매장에서도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생분해성 옷걸이와 친환경 마네킹도 개발했다. 지난해 1월 문을 연 오프라인 공간인 ‘솟솟리버스’를 통해서도 지속가능성에 대한 가치를 알리고 있다. 솟솟리버스는 인테리어를 최소화하고 집기 또한 제주도 해안에 버려진 폐기물을 가공해 제작했다. 솟솟리버스에서 판매되는 모든 상품은 코오롱스포츠의 재고를 업사이클링한 리버스 상품이다.

코오롱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지속가능 철학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최고의브랜드가 되기 위해 다방면에서 실행하고 있으며 이는 곧 의미있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