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레이스와 도자기 오마주… ‘오마주 아 라 프랑스 에디션’

362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이탈리안 꾸뛰르 캐주얼 브랜드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의 아이코닉한 파스티치노 백의 월드 투어가 프랑스에 상륙한다. 

이탈리아어로 ‘작은 페이스트리’를 뜻하는 파스티치노의 유쾌하고 새로운 클러치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Pasticcino Bag Hommage à la France)’는프랑스의 장인 정신과 독특한 공예를 기리기 위한 익스클루시브 프로젝트로, 시즌을 아우르는 새로운 컬렉션으로 소개되고 있다.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이번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 에디션은 프랑스를 상징하는 레이스와 도자기 예술의 유산을 기념하는 목적으로 선보인다.

이 에디션은 시트론, 로즈, 그레인 드 쿠르쥬, 카시스 바이올렛, 레글리스라는 다섯 가지 컬러로 제공되며, 우아한 레이스 소재로 제작되었다. 잠금장치에는 에나멜 세라믹으로 재해석된 시그니처 부울(boule)이 사용되었다.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이 컬렉션은 1850년부터 수공예 기법을 이어오는 장인 레이스메이커 앙드레 로드(André Laude)에 의해 창조된 기퓌르 레이스(Guipure Lace)를 특징으로 한다.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또한, 잠금장치의 부울은 프랑스 정부로부터 ‘현존하는 문화유산’으로 인정받은 매뉴팩튀흐 데 에모 드 롱귀 1798(Manufacture des Emaux de Longwy 1798)이 제작했다.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이를 위해 특수 도자 소재인 파이앙스(Faïence)를 수작업으로 주조하고 특수 고광택 바니시와 화려한 크래클 질감을 부여했다. 또한, 부울 잠금부에는 위크엔드 막스마라의 시그니처 나비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