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크엔드 막스마라,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 에디션’ 선봬

147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이탈리안 쿠튀르 캐주얼 브랜드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의 아이코닉한 파스티치노 백의 월드 투어가 프랑스에 상륙한다.

시즌을 아우르는 익스클루시브 프로젝트로 새롭게 선보이는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Pasticcino Bag Hommage a la France)’는 프랑스의 장인 정신과 독특한 공예를 기념한다.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첫 목적지 베네치아의 찬란한 직물과 유리 공예 전통을 예찬하며 월드 투어 대장정의 시작을 알린 파스티치노 백은 두 번째 목적지이자 수 세기에 걸친 레이스와 아름다운 도자기 예술의 유산을 자랑하는 프랑스를 향한 오마주,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를 선보인다.

시트론, 로즈, 그레인 드 쿠르쥬, 카시스 바이올렛, 레글리스의 5가지 컬러로 선보이는 ‘파스티치노 백 오마주 아 라 프랑스’ 에디션은 우아한 레이스로 만들어졌으며, 잠금장치의 두 시그니처 부울(boule)은 에나멜 세라믹으로 재해석됐다.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기퓌르 레이스(Guipure Lace)는 1850년부터 고유한 장인 정신과 수공예 기법을 이어오는 장인 레이스메이커 앙드레 로드(Andre Laude)가 여리고 세련된 여성미를 고급 레이스로 표현한 것으로, 글로벌 패션 하우스의 쇼에서 볼 수 있는 귀하고 우아한 소재이다.

잠금장치의 두 세라믹 부울(boule)은 도예와 도자의 장인 정신으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현존하는 문화유산(Living Heritage Company)’에 등재된 매뉴팩튀흐 데 에모 드 롱귀 1798(Manufacture des Emaux de Longwy 1798)이 맡았다.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사진제공=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 Mara)

파이앙스(Faience)라는 특수 도자 소재를 수작업으로 주조하고 특수 고광택 바니시를 입혀 레이스에 가장 어울리는 색상에 화려한 크래클 질감까지 더했다. 부울(boule) 잠금부 한쪽에는 위크엔드 막스마라의 시그니처 나비가 음각으로 새겨졌다.

이탈리아어로 ‘작은 페이스트리’를 뜻하는 파스티치노의 유쾌하고 새로운 클러치 ‘오마주 아 라 프랑스 에디션’은 사계절 언제라도 어울리는 풍부한 질감의 매력을 머금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