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타임’ 글로벌 명품으로 키운다…창사이래 첫 패션쇼

156
한섬 더 타임 대표 제품 연출컷/사진 제공=한섬
한섬 더 타임 대표 제품 연출컷/사진 제공=한섬

브랜드 론칭 30주년을 맞은 국내 여성복 1위 브랜드 ‘타임(TIME)’이 해외 패션시장 공략에 시동을 건다.

한섬은 오는 6일 해외 시장을 타깃으로 한 신규 라인 ‘더 타임(THE TIME)’ 론칭을 기념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웨이브 아트센터에서 패션쇼(플레이타임(PLAY TIME))를 진행한다. 1987년 창립한 한섬이 자체 패션쇼를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패션브랜드가 유통·해외 패션 관계자를 초청해 단독 패션쇼를 진행하는 것 역시 이례적인 사례로 꼽힌다.

한섬은 타임의 시그니처 제품인 테일러링 재킷 등을 재해석한 가을·겨울 시즌 제품 총 100여 종을 제작했다. 이번 쇼에서는 50여 종을 공개할 예정이다.

더 타임은 글로벌 시장 공략에 맞춰 디자인부터 소재, 패턴까지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꾀했다. 기존 한국인 체형에 맞춰진 패턴들을 범용성 높은 와이드 핏으로 바꿨고 팔 길이 또한 기존 제품보다 0.5~1cm 가량 길게 제작했다. 특히 셔츠의 경우 부드러운 소재를 선호하는 북미·유럽 고객들의 취향에 맞춰 실크 소재 사용도 늘렸다.

한섬은 국내외 패션 브랜드 관계자들과 고객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핀 뒤, 다음 시즌 상품 기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본격 나선다는 구상이다.

타임이 글로벌 패션시장 진출에 나서는 건 올해 초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리프레이밍(Reframing)을 통한 최적의 가치 발굴’과 맥을 같이한다. 리프레이밍은 변화된 경영 환경에 맞춰 기존의 틀과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각과 방식으로 사업을 재편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섬은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 타임 매출 규모를 5000억원 대로 확대해 글로벌 명품(名品)에 버금가는 최상위 브랜드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30년간 국내 여성 패션 시장을 선도한 타임의 업력과 10여 년간 쌓아온 한섬의 글로벌 시장 진출 노력을 바탕으로 타임을 글로벌 명품 브랜드로 퀀텀점프시킬 것”이라며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 리프레이밍해 지속 성장과 신규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