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남배우 최초 美 V MAN 매거진 화보 커버 장식

130
/사진제공=셀린느, V MAN
/사진제공=셀린느, V MAN

배우 박보검의 깊어진 눈빛과 함께 한층 더 성숙해진 남성미를 담은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박보검과 셀린느(CELINE), 그리고 미국 남성 패션지 브이맨(V MAN)이 그들만의 새로운 시선과 앵글을 통해 박보검의 색다른 모습을 담아낸 이번 화보는, 지난 5월 파리의 한 유명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브이맨은 미국 유명 여성 패션지인 브이 매거진(V MAGAZINE)에서 연 2회 시즌별로 발행되는 미국 내 인기 남성 패션지로, 박보검은 브이맨의 2023년 가을/겨울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특히 박보검은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미국 유명 패션지인 브이맨의 커버를 장식해 국내외 팬들에게도 더욱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내고 있다.

박보검은 이번 화보를 통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 옴므 윈터 23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셀린느를 대표하는 글로벌 비주얼의 면모를 다시 한번 확실하게 보여줬다.

/사진제공=셀린느, V MAN
/사진제공=셀린느, V MAN

화려한 자수가 수놓아진 코트에 슬림한 니트 이너 탱크탑을 매치한 스타일링으로 상반된 남성미를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캐주얼한 스트라이프 니트와 댄디한 코트에 매치한 유니크한 디자인의 선글라스, 그에 어우러진 세련되고 절제된 포즈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이렇게 다양한 스타일링을 그만의 스타일로 멋지게 선보인 박보검은 시크하고 깊어진 눈빛과 젠틀함이 더해진 애티튜드, 범접할 수 없는 박보검만의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담아내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다.

스티븐 간(STEPHEN GAN) 브이 매거진과 브이맨의 창립자이자 편집장은, “이번 여름, 가장 큰 즐거운 일 중 하나는 파리의 루프탑에서 한국의 배우이자 아티스트인 박보검과 함께 촬영하던 순간이었다”라고 회상하며, “그의 존재가 아시아 배우들을 서양권 문화의 중심으로 이끄는 데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거라 확신한다”며 그와 함께한 커버 촬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보검과 셀린느(CELINE)가 함께한 브이맨(V MAN) 커버와 패션 화보는 브이맨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