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세계적 테니스선수 야닉 시너 위한 ‘커스텀 더플백’ 공개

225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가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이자 브랜드 앰버서더 야닉 시너를 위해 디자인한 새로운 구찌 커스텀 더플백을 공개했다.

신규 더플백은 2021년부터 이탈리아 토리노(Turin)에서 열리고 있는 니토 ATP파이널스의 공식 컬러에 영감 받아 라이트-블루 색상의 디테일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하우스의 상징인 GG 슈프림이 블루 색상의 소프트 캔버스 소재로 제작됐으며 블랙-블루-블랙으로 이루어진 구찌 웹에는 야닉 시너의 이름이 자수로 새겨져 있다.

이번에 공개된 더플백은 하우스가 지난 7월 윔블던 챔피언십에서 야닉 시너를 위해 만든 더플 백을 처음 공개한 이후 세 번째로 선보이는 커스텀 디자인이다.

7월에 공개됐던 첫 번째 더플 백은 그의 이니셜인 ‘JS’를 새겨 넣은 비스포크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운동선수와 구찌의 특별한 협업에 대한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하우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스포츠 세계와 패션의 조화를 잘 구현해냈다. 

또한 구찌의 유산인 이탈리안 장인정신에 바치는 헌사이자 여행과 패션에 대한 브랜드의 빛나는 역사를 기념하는 것이기도 했다.

두 번째 더플 백은 지난 8월 뉴욕 퀸즈에서 열린 올해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그랜드 슬램 토너먼트, 2023 US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공개됐다. 블루 색상의 GG 수프림 소프트 캔버스로 제작됐으며 생기 넘치는 블루-옐로-블루의 구찌 웹 스트라이프를 적용해 특별함을 더했다. 

여기에 가방의 오른쪽에는 야닉 시너의 이니셜 ‘JS’를, 왼쪽에는 그를 상징하는 ‘여우 로고’를 새긴 혁신적인 비스포크 디자인으로 그 특별한 파트너십을 더욱 강조했다. 

사진=구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