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니공장 亞 수출기지 ‘안착’…스즈키·혼다 제치고 ‘4위’

157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HMMI, Hyundai Motor Manufacturing Indonesia)이 수출 기지로 안착했다. 현지 정부가 자동차 수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 가운데 일본 주요 브랜드를 제치고 ‘톱4’ 업체로 거듭났다.

21일 인도네시아자동차공업협회(GAIKINDO)에 따르면 지난해 HMMI에서 생산된 차량 중 5만4438대가 수출됐다. 이는 인도네시아 전체 자동차 수출량의 10.77% 두 자릿수 비중을 차지하는 수치이며, 현지에서 활동하는 완성차 업체 중 네 번째로 많다. 같은 해 인도네시아 자동차 수출 규모는 50만5134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47만3602대) 대비 6.7% 증가한 수치이다. 작년 인도네시아 정부가 목표한 50만 대를 가볍게 넘겼다.

1위는 다이하츠가 차지했다. 같은 해 총 15만7511대를 수출했다. 토요타는 13만7661대로 2위, 미쯔비시는 8만519대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스즈키와 혼다가 각각 3만8577대와 2만5309대를 기록, 4위인 현대차에 이어 5위와 6위에 랭크됐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이스즈(7058대) △현대인도네시아모터(2100대) △우링(1525대) △히노(230대)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이들 완성차 업체 수출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인니 정부는 올해 수출 목표를 상향 조정하고, 완성차 업체들의 자동차 수출을 돕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수출 국가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해에는 총 93개국에 수출했었다.

업계는 HMMI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작년 인니 정부가 HMMI를 전기차 핵심 수출 거점으로 낙점했기 때문이다. 앞서 줄키플리 하산(Zulkifli Hasan) 인도네시아 무역부 장관은 지난해 7월 HMMI가 전기차 핵심 수출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현지 부품 조달 최적화는 물론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 우선권도 부여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자동차 산업 발전 속도 또한 가속화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 인구는 2억7000만명으로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풍부한 노동력뿐 아니라 거대한 소비시장이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 2022년 기준 1인당 GDP는 4350달러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중산층 소비 구매력 증가 △도로 인프라 개발 △세계 최대 니켈 매장량 등 세 가지 요소가 맞물리고 있다는 점에서 신흥 전기차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