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 올해 첫 달러화 채권 발행 채비

332

[더구루=홍성환 기자] KDB산업은행이 달러화 채권 발행 채비에 나섰다. 연초부터 외화채 조달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이달 초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달러화 채권 발행을 위한 예비 투자설명서를 제출했다. 발행 금액과 금리 등은 확정하지 않았다. 수요예측을 진행한 이후 결정할 예정이다.

KB증권과 KDB아시아, 씨티그룹, HSBC, ING, MUFG, 소시에테제네랄 등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산업은행은 앞서 작년에도 2월 20억 달러(약 2조6800억원) 규모로 글로벌 본드를 발행한 것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자금을 조달했다. 작년 5월 유럽 지역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7억5000만 유로 규모의 5년 만기 유로화 채권을 발행했다. 이어 7월에는 2억 스위스프랑 규모 채권과 3억 달러 포모사 채권을 선보였다. 10월에도 20억 달러 규모 달러채를 발행했다. <본보 2023년 10월 18일자 참고 : KDB산업은행, '2.7조 규모' 달러화 채권 발행>

산업은행의 국제신용등급은 AA급이다. 무디스와 S&P, 피치는 각각 ‘Aa2’, ‘AA’, ‘AA-‘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한편, 한국물(Korean Paper) 시장이 연초 풍부한 유동성 등에 힘입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한국수출입은행(20억 달러)을 시작으로 △SK하이닉스(15억 달러) △한화토탈에너지스(4억 달러) △포스코(5억 달러) △우리은행(7억 달러) 등이 해외 채권 시장에서 낮은 금리로 발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