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러시아 공식 매장 모두 ‘철수’…빈자리는 中·튀르키예 차지

3833

[더구루=정예린 기자] LG전자가 러시아 내 공식 매장을 모두 철수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러시아 시장에서 손을 뗀지 3년차에 접어들었지만 시장 상황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수도 모스크바 내 4개 공식 브랜드 매장을 포함해 현지에서 운영하던 지점을 모두 폐점했다. 러시아에 수출하는 제품 선적·판매부터 현지 생산까지 올스톱돼 제품 공급이 중단된 데 따른 결정이다. 

가장 최근 폐점한 곳은 모스크바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아피몰 시티’ 내 매장이다. LG전자는 해당 지점의 임대 계약이 이달까지 유효해 계약 해지에 따른 위약금을 물지 않기 위해 그동안 매장을 유지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LG전자 외 일본 소니, 독일 보쉬 등도 매장을 닫거나 재고 소진시까지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의 빈자리는 중국과 튀르키예 가전제품 제조사가 채우고 있다. 실제 아피몰 시티 내 LG전자와 소니의 매장이 있던 곳에 튀르키예 가전제품 제조사 아첼릭(Arcelik) 산하 브랜드 그룬딕(Grundig)이 입점한다. 

LG전자는 러시아에 1997년 문을 연 R&D센터와 2006년 모스크바 외곽 루자 지역에 설립한 가전·TV 생산공장을 두고 있다. 러시아 내수는 물론 인근 중앙아시아 국가에 판매할 물량도 일부 책임졌었다. 

러시아법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 유럽 등 서방국의 대러 제재가 본격화 되면서 정상적인 경영 활동이 어려운 상태다. LG전자는 지난 2022년 3월 중순부터 러시아 시장으로의 제품 공급을 중단하고, 같은해 8월부터는 루자 공장 가동도 멈췄다. 

전쟁이 장기화되자 루자 공장을 폐쇄하고 인근 우즈베키스탄이나 카자흐스탄으로 생산기지 이전을 검토한다는 설(說)이 제기된 바 있다. 우즈베키스탄 최대 가전업체 ‘아르텔(Artel)’에 위탁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아르텔은 삼성전자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 고용을 재개하며 러시아 시장에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었다. 작년 러시아법인은 러시아 구인구직 사이트 ‘헤드헌터’에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연구개발(R&D)센터에 근무할 개발자 모집 공고를 게재한 바 있다. 

+1
1
+1
0
+1
1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