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중소기업 베트남 진출 돕는다…韓 수출 국가대표로

129

[더구루=한아름 기자] 롯데마트가 한국무역협회와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한다.

롯데마트가 국가대표 수출기업으로서 중소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상생 경영에 앞장서는 모습이다.

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롯데마트가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고 싶은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면 상담회를 개최한다. 오는 11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다. 롯데마트 수출입담당 상품기획자(MD)가 상담회에 참석, 중소기업의 수출 돕겠다는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기업에계는 오는 9월 베트남 17개 매장에서 열리는 판촉전 행사에 참여할 기회가 부여된다. 현지에 특화된 SNS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베트남은 페이스북 회원 수가 약 6000만명에 달해 세계에서 7번째로 많은 나라로 이용시간은 하루 평균 3.55시간에 달한다. 아울러 롯데마트 온라인몰에도 제품을 등록하고 수출절차 서비스도 지원한다. 

롯데마트는 온라인 마케팅 및 비즈니스 매칭 상담 등 다각적 지원에도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상품 카테고리 별 맞춤 매칭을 통해 롯데마트 외에도 자체 판로개척에도 기여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베트남에 처음 진출하는 기업에는 최적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롯데마트가 중소기업과 협업에 나선 이유는 단순 판촉 행사가 아니라 실질적인 성과를 내 파트너십을 잇는 상생 경영을 실천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성과도 고무적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베트남 9개 매장에서 판촉전을 진행하며 중소기업 3개사의 35개 품목을 판매했다. 수출 실적만 1억4000만원에 달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 2008년 베트남 남사이공점을 오픈한 후 17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