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최재원 SK 부회장, 美 미시간 주지사 회동…반도체·배터리 공급망 강화 논의

108

[더구루=정예린 기자] 미국 미시간주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과 만나 배터리·반도체 공급망 구축을 위한 ‘러브콜’을 보냈다. SK그룹이 또 한번 대규모 투자를 단행, 북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지 주목된다. 

11일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주 주지사실에 따르면 휘트머 주지사를 포함한 미시간주 경제 사절단은 지난 7일 최 수석부회장과 회동해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석희 SK온 대표이사(사장) △이용욱 SK실트론 대표이사(사장) △성민석 SK온 최고사업책임자(COO) 등 주요 경영진이 동석했다. 최 부회장은 이날 휘트머 주지사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SK그룹 차원에서 현지 투자에 적극 협조할 것임을 시사했다. 

양측은 우선 미시간주에 거점을 두고 있는 SK실트론을 중심으로 한 반도체 제조업 육성에 뜻을 모았다. SK실트론은 지난 2022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실리콘카바이드(SiC) 웨이퍼 공장을 준공하고 현지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했다. 베이시티 공장에 오는 2025년까지 3억 달러를 투자, 생산량과 인력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미시간주는 SK온 배터리 신규 공장 육성 의지도 드러냈다. 반도체는 물론 자동차 산업 내 미시간주가 가진 강점과 다양한 정책 지원을 적극 피력했다. 실제 미시간주 디어본에는 SK온 최대 고객사인 포드의 루즈(Rouge) 공장이 위치한다. SK온의 배터리가 탑재되는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등이 이 곳에서 생산된다. 

휘트머 주지사는 “미시간주와 SK그룹은 함께 청정에너지 미래를 향한 길을 선도하고 있다”며 “베이시티에 있는 SK실트론 공장은 반도체 제조를 미시간주에 가져왔고, 서울에서 그들을 만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휘트머 주지사와 최 수석부회장은 지난 2022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SK실트론 베이시티 공장 방문을 계기로 인연을 맺은 것으로 관측된다. 당시 최 수석부회장은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 내 한국 기업 공장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을 접견했었다. 최 수석부회장이 SK온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만큼 휘트머 주지사가 SK실트론 사업 현황을 논의하는 한편 SK온 투자 유치에도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SK온은 확정된 북미 투자 외 추가 투자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SK온은 포드와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 ‘블루오벌SK’를 통해 테네시주 1개와 켄터키주 2개 공장을 짓고 있다.  각 공장의 생산능력은 43GWh다. 3개 공장 총 생산능력은 129GWh다. 이는 60KW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매년 215만 대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테네시주 공장과 켄터키주 1공장은 오는 2025년 가동할 예정이다. 켄터키주 2공장 가동 시기는 미정이다. 

미시간주 경제 사절단은 지난 4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대만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했다. 한국에는 지난 6일부터 2박 3일간 머물렀다. 첫날 국내 최대 배터리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에 참석해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부스 등을 둘러봤다. 이튿날 윤석열 대통령,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각각 만나 한국과 미시간주 간 동맹을 강화키로 했다. 기업중에는 LG에너지솔루션, 현대차, 현대모비스 등과 만났다. 

방한 기간 LG에너지솔루션 협력사인 ‘LT정밀’ 투자를 확보하는 성과도 냈다. LT정밀은 홀랜드에 배터리 부품 제조 공장 설립을 위해 4320만 달러를 투자한다. 전기차 배터리용 냉각판, 원통형 배터리캔 등을 생산한다. <본보 2024년 3월 7일 참고 'LG엔솔 협력사' LT정밀, 美 미시간에 배터리 부품 신공장 설립>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