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출입은행, 칠레 구리광산 PF 참여…핵심광물 공급망 강화

32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칠레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자금을 조달했다. 우리 기업이 핵심 광물인 구리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일본 마루베니·영국 안토파가스타 컨소시엄이 운영 중인 칠레 센티넬라 구리광산에 자금을 지원했다. 마루베니 컨소시엄은 수출입은행을 비롯해 일본국제협력은행·캐나다수출개발공사·독일수출입은행(KfW IPEX-Bank)·미쓰이스미토모은행 등 대주단과 25억 달러(약 3조3400억원) 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약정을 맺었다.

센티넬라 구리 광산의 연간 생산량은 25만t이며, 이번 파이낸싱을 통해 채굴 규모가 확대되면 생산량이 14만t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구리는 탄소중립사회와 친환경에너지 전환 등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2022년 내놓은 ‘세계 에너지전망 특별보고서’를 보면 “구리는 전기차, 해상풍력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광물일 뿐 아니라 육상풍력 태양광 원자력발전에도 핵심소재로 쓰인다”고 설명했다.

2022년 전체 구리 수요 2560만t 중 25%인 643만t이 에너지 전환용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75%가 파워그리드(발전·전력계통), 14%가 전기차 수요였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파워그리드와 전기차 수요 모두 지속적인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으로 10년 뒤 전체 구리 수요에서 에너지 전환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전망이다.

수출입은행은 작년 10월 칠레 국영 광산기업 코델코와 구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는 등 우리 기업의 구리 확보에 힘쓰고 있다. 칠레는 세계 최대 구리 생산국으로, 2020년 기준 칠레 구리 생산량은 약 570만t으로 세계 생산량의 약 28.5%를 차지한다. <본보 2023년 10월 31일자 참고 : [단독] 수출입은행·칠레 코델코 MOU 체결…탄소중립 핵심광물 '구리' 공급망 강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