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SK 파트너’ 티이엠씨, 中 치위안가스와 반도체 특수가스 공장 설립

29

[더구루=정예린 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파트너사인 국내 특수가스 전문 제조사 ‘티이엠씨(TEMC)’가 중국에 새로운 생산 거점을 구축한다. 중국 업체와 손잡고 현지 공급망을 구축, 글로벌 수요에 대응한다. 

20일 업계와 시나파이낸스, 상하이증권뉴스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티이엠씨는 최근 ‘상하이치위안가스디벨롭먼트(上海启元气体发展, 이하 치위안가스)’와 합작 투자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쓰이는 전자 특수가스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 

양사는 합작 공장 설립을 계기로 중국 첨단 제조 공정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반도체 생산 등의 핵심 소재인 특수가스 공급 기반을 안정화해 생산성을 끌어 올리고, 고품질 제품을 납품해 성능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공장은 티이엠씨의 첫 해외 생산거점이다. 티이엠씨는 합작 공장 설립을 통해 중국 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고객사의 수요에 적기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티이엠씨는 2015년 설립된 반도체 공정용 특수가스 생산 업체다. 충북 청주와 보은에 공장을 두고 한국과 일본, 중국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기술력을 인정받아 △삼성벤처투자 △포스코기술투자 △한화투자증권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주요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특히 양사에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진 네온(Ne) 가스는 포스코와 협력해 만들어낸 결과다. 티이엠씨와 포스코는 지난 2022년 대기 중의 네온가스를 추출하는 장치를 개발, 추출한 가스를 분리·정제해 반도체 양산 적용에 성공했다.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네온가스 국산화로 국내 공급망 안정화에 일조했다. 네온 외 엑시머 레이저, 제논 등도 티이엠씨의 주력 제품이다. 

상하이치위안가스는 2009년 설립돼 상하이에 본사를 둔 회사다. 전자 특수가스와 대량 가스는 물론 반도체 가스 장비 솔루션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중국과 한국, 미국, 프랑스, 일본 등에 가스를 공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