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훈풍’ 올라탄 LG전자, 유럽서 HVAC 가상 쇼룸 선보여

34

[더구루=오소영 기자] LG전자가 유럽에서 냉난방 공조(HVAC)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론칭했다. 공간별 맞춤형 제품을 제안하고 HVAC 업계 동향을 확인하고 질의할 수 있는 행사도 연다. 메타버스 열풍에 동참해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고 기업간거래(B2B) 사업의 성장세를 지속한다.

21일 LG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유럽에서 가상 쇼룸 ‘LG 에어솔루션 빌리지’를 선보였다. 

LG 에어솔루션 빌리지는 LG전자의 HVAC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초실감형 플랫폼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스페이셜(Spatial)’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고객은 이곳에서 3차원(3D) 아바타를 생성하고 가상 쇼룸을 360도로 둘러볼 수 있다. 헤드셋을 비롯해 특별한 장비 없이 간단한 로그인 만으로 쇼룸에 접속 가능하다. 홈과 카페, 호텔에 실제 설치된 사례를 살피고 LG전자 제품을 특장점, 유지·보수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가상으로 열리는 신제품 브리핑이나 질의응답(Q&A) 세션, HVAC 업계 동향 관련 강연에도 참석할 수 있다.

코로나19 시기 반짝 인기를 모았던 메타버스는 킬러 콘텐츠와 인프라 부족 등으로 열기가 식었다 다시 살아나고 있다. 생성형 인공지능(AI)과 공간 컴퓨팅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의 사용자 경험도 높아지고 있어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는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 규모가 올해 744억 달러(약 100조원)에서 2030년 5078억 달러(약 680조원)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LG전자는 메타버스의 인기에 힘입어 마케팅 효과를 높이고 B2B 고객들을 사로잡는다. LG전자는 지난해 2030년 매출 100조원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B2B에서 40조원 이상 매출을 올린다.

HVAC는 B2B 사업을 이끄는 한 축이다. LG전자는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고효율 공조 제품으로 북미와 유럽 등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2030년까지 히트펌프 600만 대를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럽에서도 히트펌프 난방 사업 매출을 조단위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에서 “올해 신규 투자와 연구개발(R&D)에 10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주요 투자 사업을 HVAC로 꼽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