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ESR, ‘자산 150조’ 부동산 큰손 스타우드캐피탈과 맞손

19

[더구루=홍성환 기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부동산 자산운용사 ESR(e-Shang Redwood Group)이 자산 규모 150조원이 넘는 글로벌 부동산 시장 큰손 스타우드캐피탈(Starwood Capital)과 맞손을 잡았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물류센터·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양사는 스타우드캐피탈이 ESR 공동 창업자 스튜어트 깁슨 공동 최고경영자(CEO) 등이 보유한 지분 10.7%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지분 투자로 ESR과 스타우드캐피탈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시장에 대한 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스타우드캐피탈은 미국 월가의 억만장자 투자자이자 부동산 거물인 배리 스턴리히트가 설립한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다. 운용자산(AUM) 규모는 1150억 달러(약 153조원)에 이른다. 

배리 스턴리히트 스타우드캐피탈 회장은 “ESR은 스타우드캐피탈의 주요 성장 부문인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시장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아시아·태평양 최고의 부동산 플랫폼”이라며 “장기적으로 협력 관계를 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ESR은 아·태 지역 최대이자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상장 부동산 자산운용사다. 아시아 최대 물류회사로 중국 물류업체 이상(e-Shang)과 싱가포르 물류 부동산 투자업체 레드우드(Redwood)가 지난 2016년 합병하며 설립됐다. 현재 운용자산(AUM)은 1500억 달러(약 200조원)에 이른다.

ESR은 현재 오피스·상업시설 등 전통적인 부동산 자산 비중을 축소하고 데이터센터·물류센터 등에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총 7억5000만 달러(약 1조원) 규모 ARA자산운용의 비핵심 자산 매각을 추진 중이다. 비핵심 자산 매각으로 확보한 자금을 데이터센터·물류센터 등에 투자할 방침이다. <본보 2024년 3월 12일자 참고 : 中 부동산 운용사 ESR, 데이터센터·물류센터 '몰빵'>

+1
0
+1
0
+1
0
+1
0
+1
0